政, 의사국시 종전 입장 변함 없고 의정협의체와 별개
政, 의사국시 종전 입장 변함 없고 의정협의체와 별개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10.2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영래 대변인, 의사국시 문제 의정협의체 의제 아니다 강조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의정협의체와 의사국시 문제는 별개라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의정협의체와 의사국시 문제는 별개라고 강조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오늘(28일)까지 의대생 의사국시 문제 해결을 요구했던 의협의 최후통첩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의대생 의사국시 실기 재시험 불가 종전 입장을 고수해 의료계와 정부 간 갈등이 재점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8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의협의 의대생 의사국시 문제 해결책 제시 요구에 대해 종전 입장을 고수했다.

손영래 대변인은 "의사국가시험 문제는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이어, "27일 의협과 실무협의에서 복지부는 9월 4일 합의에 따른 의정협의체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자고 제안하고 의정협의 사항을 논의하려고 했다"며 "하지만 의협은 의정협의 이전에 의사국시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또, 그는 "복지부는 의정협의체 구성의 전제조건으로 의사국시 문제 해결을 받아들이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하고, 의사국시 문제와 별개로 의정협의를 계속하자고 제안했다"며 "복지부는 계속해서 의정협의체가 운여될 수 있도록 설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손영래 대변인은 의사국시 문제는 9월 4일 합의한 합의서에 포함돼 있지 않다며, 의정협의체 의제에도 포함돼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정협의체 의제는 이미 합의사항 7가지에 대한 부분들"이라며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문제는 의정협의 안건 및 의정협의체 안건이 아니다"라고 의협의 요구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의정협의체의 7가지 의제는 지역 및 필수의료분야 의료인력 양성과 균형 배치, 환자안전 보장, 의료전달체계 합리적 개편, 의료진 근무환경 개선과 적정 비용 보상 등 공공의료 관련 정책 등이다.

손 대변인은 "다만, 의정협의체 운영 과정에서 다양한 부분들에 대해 의료계에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며 "그런 과정에서 함께 논의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현재 협의체에서 다루기로한 의제사항에는 의사국시 문제는 해당되지 않는 것이 복지부의 판단이며, 이미 명시적으로 서로 간 합의서를 통해 명기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발생 환자가 총 96명이며, 그 중 수도권 환자는 61명, 비수도권 지역은 35명이라고 밝혔다.

윤 총괄반장은 "28일부터 보류됐던 숙박·여행·외식 분야의 소비 할인권 지원사업을 철저한 방역을 기반으로 재개할 것"이라며 "관광, 외식업계가 더욱 철저하게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관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윤 총괄반장은 "이번 주말 핼로윈데이로 도심 주요지역이나 클럽 등 유흥시설에 젊은 층 인파가 쏠릴 가능성이 높다"며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운집해 밀접 접촉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급적 모임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