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적정성 6개 지표 90% 이상 달성한 지자체 5곳 뿐
결핵 적정성 6개 지표 90% 이상 달성한 지자체 5곳 뿐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10.27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평가 결과 대비 약제 처방 일수율 제외한 5개 지표 모두 향상
복지부·심평원 결핵 2차 적정성 평가 결과 공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2차 결핵 적정성 평가 결과 지난 1차 대비 약제 처방 일수율을 제외한 5개 지표 모두 향상됐으며, 결핵 적정성 평가 6개 지표 모두 90% 이상을 달성한 지자체는 5곳인 것으로 분석됐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8일 결핵 2차 적정성 평가 결과를 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

심평원은 평가를 위해 ▲(진단의 정확도)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 항산균배양검사 실시율, 핵산증폭검사 실시율 ▲(초치료 처방준수)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 ▲(결핵환자 관리수준) 결핵 환자 방문비율, 약제 처방 일수율 등 6개 평가지표를 사용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8일 제2차 결핵 적정성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8일 제2차 결핵 적정성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1차·2차 평가지표별 결과.

지표별 평가 결과는 88.3%에서 97.1%로 비교적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차 평가 결과 대비 약제 처방 일수율을 제외한 5개 제표에서 결과가 향상됐으며, 특히 신속하고 정확한 결핵 진단을 위한 핵산증폭 검사 실시율은 전년 대비 1.4%p 올라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정확한 결핵 진단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진단의 정확도는 1차 평가 대비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이 95.8%에서 96.2%로 0.9%p 올랐으며, 핵산증폭검사 실시율 역시 93.0%에서 94.4%로 1.4%p 상승했다.

결핵 진단 후 결핵 치료 원칙에 따른 표준처방 준수 여부를 평가하는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은 1차 평가 96.8% 대비 0.3%p 오른 97.1%를 기록했다.

결핵 완치를 위해 신환자의 지속적인 복약 관리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결핵 환자 방문 비율은 88.2%에서 88.3%로 0.1%p 올랐으며, 약제 처방 일수율은 95.9%로 동일하게 나타났다.

요양기관 종별로는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의원 순을 기록했으며, 전반적으로 관리 수준이 높았다.

건강보험 가입자에 비해 의료급여 수급권자가 모든 평가지표에서 0.6%~13%p 낮은 결과를 보여 사회, 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결핵관리 유형별로는 민관·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참여기관(PPM 기관)이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미참여기관(Non-PPM 기관)에 비해 5개 지표에서 높은 평가 결과를 보였다.

특히, 핵산증폭검사 실시율은 6.2%p 높은 것으로 나와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미참여기관에 대한 결핵 진료 질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지역별로는 6개 평가지표 결과 모두 90% 이상인 지역은 부산, 인천, 울산, 강원, 전북으로 전년 평가에서 이름을 올린 인천, 대구, 울산 3개 지역에 대비 2개 지역이 증가했다.

정부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국가 결핵 예방·관리를 위해 5년마다 결핵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현재 2기 사업을 추진 중이다.

복지부와 심평원은 이번 평가 결과를 질병관리청 등 유관기관 및 관련 학회 등에 제공해 국가 결핵 관리 사업에 활용도록 할 계획이며,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맞춤형 질 향상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복지부 정영기 보험평가 과장은 "결핵 적정성 평가를 강화해 국가 결핵 예방사업을 지원하고 결핵 담당자 교육·훈련과 대국민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등 결핵 퇴치 대응 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평원 하구자 평가실장은 "2020년 1~6월 진료분을 대상으로 하는 3차 평가부터 요양병원까지 대상을 확대해 취약계층 및 고위험군 관리를 강화하고, 조기에 내성 결핵을 진단해 추가 전파를 예방할 수 있도록 감수성 검사(통상·신속) 실시에 대한 평가지표를 도입하는 등 결핵 환자 진료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