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질환 있는 당뇨병 환자, 심방세동과 부정맥 위험 3배
신장질환 있는 당뇨병 환자, 심방세동과 부정맥 위험 3배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10.2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허남주 교수, 당뇨병 환자 608명 추적 관찰 결과 발표
주기적인 건강검진 통해 심전도 체크해야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허남주 교수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허남주 교수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국내 연구팀이 신장질환과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심방세동 부정맥이 생길 위험이 3배 정도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허남주 교수(신장내과)와 미국 스크립스 중개과학연구소 스타인허블 교수 연구팀은  mSTOPS 임상시험에 참여한 환자 중 당뇨병 환자 608명을 대상으로 1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만성신장질환과 심방세동 부정맥의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608명의 당뇨병 환자에게 심전도 패치를 가슴에 붙이고 2주간 모니터링을 2회 시행한 후, 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19명에게서 심방세동이 새로 발생했다. 

연구팀은 만성신장질환이 심방세동을 증가시키는지 알아보고자 대상자를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군과 없는 군으로 나누고 심방세동의 발생을 비교하였다.

만성 신장질환을 가진 연구대상자 96명 중 7명(7.3%)에서, 신장질환이 없는 연구대상자 512명 중 12명(2.3%) 에게서 심방세동이 발생했다.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경우는 없는 경우에 비해 심방세동의 발생 위험이 3.1배나 높았다. 심방세동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위험인자들인 나이, 성별, 고혈압 여부를 교정해도 만성신장질환이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의미있게 증가시켰다.               

만성신장질환과 심방세도 발생 위험도 

또한 심방세동이 발생한 19명 환자 중 2명에서만 아주 경미한 증상이 있었고, 나머지 환자들은 아무 증상이 없었다.

연구팀은 심방세동 부정맥이 새로 발생한다 해도 특이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따라서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당뇨 환자에서는 심방세동의 발생을 확인하기 위해 평소 적극적으로 심전도를 체크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허남주 교수는 "당뇨병과 신장질환 환자와 같이 부정맥 위험이 높은 사람에서는, 증상이 없어서 주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심전도를 확인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본 연구에서 사용한 것과 같이 집에서 쉽게 심전도를 체크할 수 있는 모바일 심전도 모니터링 도구를 사용하는 것도 좋겠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ardiovascular Diabetology' 저널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