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신속심사대상 의약품 'DWP16001'과 '셀루메티닙'
최초 신속심사대상 의약품 'DWP16001'과 '셀루메티닙'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0.2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신속심사대상 의약품 첫 지정 공개…도입 시급성 인정
제2형 당뇨병 치료제 및 제1형 신경섬유종증 치료제 신속 제품화 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식약처의 신속심사대상 의약품 1호로 대웅제약의 당뇨병 치료제와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신경섬유종증 치료제가 지정됐다.

식약처는 대웅제약의 제2형 당뇨병 치료제 'DWP16001'과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제1형 신경섬유종증 치료제 '셀루메티닙'을 신속심사대상 의약품으로 최초 지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신속심사제도는 신속심사 대상이 되는 의료제품의 허가 신청시 다른 의료제품보다 우선적으로 신속하게 심사해 환자의 치료기회를 신속하게 보장하기 위한 제도다.

신속심사대상으로 지정되면 다른 의약품에 비해 우선적으로 품목허가 심사를 받을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 120일이 걸리는 심사기간을 90일로 단축할 수 있다. 

식약처는 업체가 제출한 신속심사 지정 신청서 및 제출자료를 검토해 신속심사대상 해당여부를 판단했다.

우선, 대웅제약의 'DWP16001'은 제2형 당뇨병 치료에 사용되는 국내개발 신약에 해당해 신속심사대상으로 지정받았다.

이어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셀루메티닙'은 3세 이상 소아의 수술이 불가능한 제1형 신경섬유종증(neurofibromatosis) 치료에 사용 되는 신물질 의약품이다. 

이는 기존 치료제가 없는 생명을 위협하거나 중대한 질환의 치료제에 해당해 도입 시급성이 인정돼 신속심사대상으로 지정받았다.

식약처는 향후 'DWP16001' 및 '셀루메티닙'에 대한 품목허가가 신청되면 신속한 제품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등 국가 보건위기 극복과 환자의 신규 치료기회 보장, 안전성·유효성이 확보된 혁신의료제품의 신속 제품화를 위해 신속심사 제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