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장 PA 양성화 의견 밝혀 ... 파장 예상
서울대병원장 PA 양성화 의견 밝혀 ... 파장 예상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10.22 18: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교육위 국감에서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 "PA 정부가 개입해 적극 양성해야"
김 병원장 "필수의료 붕괴 막기 위해 의대생들의 과오 양해해 주시길"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22일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이 PA(Physician Assistant)를 정부가 적극 양성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22일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는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사진출처: 국회 사무처)

현재 전공의를 포함한 전문의 등 대부분 의사는 PA 양성화를 반대하고 있고, 간호계는 불법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PA를 양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이에 몇몇 대학병원 의사는 PA를 긍정적으로 거론했다 의사들의 집중포화를 맞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대병원장이 PA를 정부가 개입해 양성해야 한다는 공식적인 언급을 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은 "PA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었고, 김 병원장은 "서울대병원에서는 PA 문제에 불법적 요소가 개입되지 않게 운영하고 있다. 정부가 적극 양성하고, 관리할 수 있는 좋은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재차 "과거에는 대체 인력에 대해 부정적으로 얘기했고, 소극적이지 않았냐"라고 반문했고, 이에 대해 김 병원장은 "맞다. PA 문제를 소문과 같이 떠도는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는 것이다. 이제 같이 논의하고, 컨센서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의사국시 거부... 국민들이 학생들의 과오 양해해주길

한편,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이 의대생들이 국시를 보지 못함으로 인해 의료공백은 물론 수련 시스템이 붕괴될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 병원장은 이미 수련시스템이 붕괴되고 있고, 상황을 이렇게 만든 선배로서 또는 의사로서 죄송하다고 답했다.

또 내년에 인턴 2700명이 배출되지 않는 것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내과, 소아과, 산부인과 등 필수의료과가 망가지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병원장은 "서울대병원은 전공의들이 중간에 사직하는 일이 거의 없다. 그런데 올해 의료대란을 겪으면서 내과, 외과, 소아과 전공의들이 사직을 하기 시작했다"며 "전공의들이 현실을 직시하면서 회의감을 느끼면서 병원을 떠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 거듭 죄송하지만 필수의료 공공의료를 감당하기 위해 학생들의 과오를 양해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니기미 2020-10-25 15:34:37
얘가 또 협박질이네..모라구 지난파업이 국민들에게 의료계의 위상을 각인시켰다고..에고 한심한 인간아...그잘난 의사단체 회장 수준이 그거밖에 안되냐....국민들에게 호응을 받으려면 진료는 이상없이 하고 시위를 하던지 삭발을 하던지 꼴리는대로 하세요...공부못하는 중딩수준 같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