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출자 회사 대부분 적자 기록
서울대병원 출자 회사 대부분 적자 기록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10.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 서울대병원 출자 헬스커넥트와 인더스마트 등 적자 지적
정 의원 "서울대병원이 지분 정리하고, 세금 손실되지 않도록 해야" 주장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서울대병원이 출자한 회사 대부분이 지난해 기준 영업손실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경희 의원(국민의힘)이 서울대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출자회사 3곳·자회사 3곳 총 6개 회사 가운데 4곳은 지난해 기준 영업손실을 냈다.

서울대병원이 SK텔레콤과 설립한 자회사 헬스커넥트는 설립 이래 지난해까지 매년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헬스커넥트는 서울대병원이 50.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2018년부터 KTB 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진출 펀드가 투자하면서 지분율이 33.7% 낮아졌다.

적자 규모는 △2012년 33억원 △2013년 56억원 △2014년 29억원 △2015년 29억원 △2016년 12억원 △2017년 25억원 △2018년 13억원 △2019년 21억원에 달해 누적 적자액이 220억원에 이른다. 

인더스마트는 2015년 서울대병원이 출자한 회사로 현재 23.9%를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도 △2015년 21억원 △2016년 23억원 △2017년 23억원 △2018년 38억원 △2019년 55억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적자 규모는 5년 동안 매년 적자가 발생해 누적 적자액이 161억원이다. 

자회사인 이지케어텍(9억9000만원), 해외합작법인 SNUH 벤처(470만원) 손실을 보고 있다. 

흑자를 본 회사는 SKHIC으로 적자를 보다 지난해 34만원 흑자를 냈고, 이지메디컴은 5년 연속 흑자를 이어오고 있다. 

정경희 의원은 "이지케어텍은 지난해 3월 코스닥시장에 상장돼 주주의 이익을 위해 운영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서울대병원은 자회사 및 출자회사 실태조사를 제대로 실시해 지분을 정리하고 국민의 세금이 손실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