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끝까지 지원하는 업무... 우수 행정 사례로 꼽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끝까지 지원하는 업무... 우수 행정 사례로 꼽혀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10.15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정부 차원서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시험 지원 및 허가기간 단축 등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복지부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끝까지 지원하는 행정업무가 2020년 적극 행정 우수사례로 평가받았다.

보건복지부는 15일 차관회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끝까지 지원한다'라는 사례를 발표했다.

이번 사례는 범정부 지원 체계를 가동해 국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기업, 대학, 연구소, 병원 등 국가적 역량을 모았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됐다.

치료제·백신을 신속하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민관 간 긴밀한 정보 공유를 통해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의사결정체계 마련이 필요하다.

이에, 지난 4월부터 복지부 장과, 과기부 장관을 공동위원장으로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를 가동하고 있다.

범정부지원위원회는 끝까지 지원한다는 원칙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연구지원, 규제개선, 기업애로 해소 등을 총력 지원하고 있다.

특히, 후보물질 발굴, 전임상시험 지원, 공공생물안전시설 등 정부보유 시설을 우선 개방하고, 식약처에 코로나19 전담심사팀을 운영해 종전 6개월 이상 걸리던 허가 기간을 30일로 대폭 단축하는 등 행정적 지원도 강화했다.

또,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를 설치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에 대한 밀착 상담을 통해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이 협업하고 있다.

지난 5월 6일 이후 총 14회 기업 심층 상담을 실시해 55개사의 애로사항 227건을 접수해 191건을 해결했다.

복지부와 질병청, 식약청 등 관계부처 및 민간 전문가가 함께 임상시험지원 TF를 운영해 임상시험 단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임상시험 피험자 확보를 위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를 운영하고, 생활치료센터 경증 환자 대상 임상시험 모델 설계를 위한 현장방문을 지원했다.

정부는 혈장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완치자 혈장 모집을 위해 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 GC녹십자, 적십자는 채혈 프로세스 정교화, 단체 채혈 장소 마련, 홍보 강화 등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도 예산을 올해 2186억원보다 19% 증액된 2604억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는 등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마무리될 때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에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자원봉사 등과 방역에 적극 협조하고 계신 국민들께 감사를 드린다.” 면서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조속한 개발을 위해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