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국시, 정영호 "대국민 사과" vs 최대집 "사과의사 없다"
의사국시, 정영호 "대국민 사과" vs 최대집 "사과의사 없다"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10.13 06:32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석 복지위원장·최대집 의협·정영호 병협 회장 간담회 진행
국민 이해 위해 사회 각계 각층 인사들에게 의대생 국시 재응시 위한 설득 노력 지속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12일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직후, 정영호 회장은 최대집 회장과 함께 의대생 국시 재응시를 위해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12일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직후, 정영호 회장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를 위해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전공의 파업과 의대생 국시 거부에 따른 국민적 정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의대생 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를 위해 병협 정영호 회장은 선배의사로서 국민들에게 사과의사를 밝혔지만, 의협 최대집 회장은 사과의사가 없다는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어 사태 해결의 실마리가 어떻게 풀릴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과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최대집 회장과 정영호 회장은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으며, 김민석 위원장은 의대생 의사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에 대한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는 원론적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병원계와 의료계에 따르면, 김민석 위원장의 반응은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기 보다 국민이 이해할 수 있도록 의협과 병협이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의미를 내포했다는 것이다.

간담회 직후, 정영호 병협 회장은 국민들께서 현재 의료계에 대해 화가 나 있는 이유는 의대생 국시 거부 보다 의료계 파업과정에서 응급실 등 필수의료까지 중단한 것 때문인 것 같다고 진단했다.

젊은 의사들의 필수의료 진료 중단은 병원내부에서 발생한 것으로 병원경영을 책임지고 있는 병원장과 그 병원들의 모임인 대한병원협회 회장의 책임이 가장 큰 것 같다며, 대국민 사과는 병원협회 회장이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전했다.

최대집 회장 역시,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각계 각층의 인사들과 직접 만나 설득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를 위한 대리사과에 대한 지적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학생들이 직접 사과하는 것은 선배 의사로서, 병원장으로서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젊은 의사들의 파업과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는 그동안의 병원 시스템과 병원 경영상에서 문제가 됐던 것이 표출된 것"이라며 "병원 경영자인 병원장과 병협회장인 제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하며, 의사들의 행동에 대해서는 의사협회 회장인 최대집 회장이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맞다"고 대국민 사과의사를 밝혔다.

또 "국민들께서 젊은 의사들과 의대생들에게 느끼는 심정에 대해 병협회장인 저와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이 동시 사과를 통해 이해를 구하는 것이 최선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의협 최대집 회장은 의대생 의사국시 문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에 대해 전혀 그럴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전공의 파업과 의대생 국시 거부는 정부의 일방적 정책 추진에 대한 반대 의견 표출로서 모든 원인은 정부에 있다"며 "의사협회는 의대생 국시 재응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지난 8일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장관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 문제는 의료계와 정부 간의 문제라기 보다 의료계와 정부가 한 몸으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대집 회장과 정영호 회장, 박능후 장관이 국민들의 돌아선 마음을 되돌릴 수 있는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자 2020-10-13 13:49:08
의대생들은 학생신분으로서 의사파업과는 직접 관계는 없는 일이다. 다만, 정부의 4대악법 철회에 동참해 의-정합의를 이루어 4대악법을 저지했다는 점에서 국민건강과 의료재정 파탄 방지에 크게 기여를 한 셈이다. 따라서 의대생들에게 칭찬은 못해줄망정 비난을 하는 것은 알 수 없는 소인배들의 작태이다.

.... 2020-10-13 11:19:46
관심없네..지금 마음이 다급한거는 정부랑 짜고 노예의사 늘리려다 인턴도 없어진 니들 병협이지.ㅋㅋ 니들이 의료계에 사과해라, 그리고 파업해서 사과? 웃기시네 매년 파업하는 보건노조가 언제 사과한 적 있나 민주노총은? 우리가 왜. 사과를 해야 해? 사과를 받아야지 실컷 일해주고 뒷통수 친 니들한테 우리가 니들 노예냐, 우리가 정당히 공부하고 일해서 번돈을 왜? 싫으면 의료보험 하지 말던가 ㅋ

송지현 2020-10-13 20:03:45
국민들중 누가 그렇게 의대생 국시에 관심있냐? 대깨들 밖에 더 있냐? 국민전부의 의견이라고 싸잡아 의사들 목줄 잡을 생각말고 정부는 공공의대 게이트나 밝히고 폐지해야한다.

열받은국민 2020-10-13 19:08:24
정부가 잘못한 건 교묘히 빠져나가고 의대생들 국시 문제를 국민 여론 탓으로 돌리는군요....최대집 당신이 합의할때 제대로 했어야지...이게 무슨 꼴입니까

진이아빠 2020-10-13 17:07:23
알았다고. 사과를 하던 사과를 먹던 마음대로 하고 내년에 꼭 응시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