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사죄한다고 국시 허용 하는 것이야말로 불공정"
한의협 "사죄한다고 국시 허용 하는 것이야말로 불공정"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10.12 14: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보도자료 내고, "의사 수 증원을 대명제로 국시 재응시 허용해야" 주장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12일 대한한의사협회가 여당 일각에서 의대생들의 사죄를 전제로 의사 국시 재응시 여론을 타진 중이라는 언론보도 내용과 관련, 여당이 불공정의 이유를 모르고 있다는 비판 자료를 냈다. 

한의협은 의대생들이 아무리 석고대죄로 사과를 해도 그것이 국시의 전제가 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합의협은 "우리 협회는 ‘의사 수 증원’이라는 대명제를 전제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 허용을 이야기 해왔다. 의사 수 증원에 대한 근본적인 정책 추진이 의사 국시 재응시의 전제가 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의사 수 증원에 방향을 맞추고, 국민의 입장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과 같은 의료정책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계획대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게 한의협 측의 주장이다.

한의협은 "지금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의사 정원 확대이지 의대생들의 뒤늦은 사과와 국시 재응시가 아니다"라며 "국민의 건강증진과 생명 보호 차원에서 현재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의사 수 부족’ 현상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것이 우리나라 의료정책의 핵심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의대생들이 의사 국시 재응시의 기회를 얻게 되면, 이는 의사 증원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돼야 함이 옳다"며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충분한 수의 의사와 양질의 의료서비스이지 단순히 의대생들을 구제하기 위해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것을 양의계는 명심하길 바란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아름 2020-10-12 16:45:38
그러니까 니들이 의사에 비해 뒤떨어지는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