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공의료원 10곳 중 7곳은 '의사인력 부족'
전국 공공의료원 10곳 중 7곳은 '의사인력 부족'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10.05 0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74명 부족...서울·부산 등 대도시도
전국 공공의료원 35곳 중 34곳에서는 간호사 부족사태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지역·계층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의료 이용을 보장하기 위해 설립된 전국 35개 공공의료원 중 절반 이상이 의사·간호사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으로  35개 공공의료원에서 활동하고 있는 의사정원 총 1302명 중 근무 인원은 1228명으로 74명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공공의료원 의사인력 정원 및 현원

특히 35개 공공의료원 중 의사인력이 부족한 공공의료원은 74.2%인 26개에 달했다.

의사인력 부족현상은 강원(-11명), 충북(-5명), 충남(-14명), 전남(-15명), 경북(-8명), 경남(-4명), 제주(-4명)와 같이 대부분 지방의 공공의료원에서 나타났을 뿐 아니라 서울(-36명), 부산(-6명), 대구(-8명)와 인천(-1명)에서도 나타났다.

특히 충남에 위치한 서산의료원·홍성의료원은 의사인력이 36개월 이상 항시 결원인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의료원의 의료인력 부족 현상은 간호인력에서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공공의료원 간호인력 정원 및 현원

최 의원실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34개 공공의료원에서 활동하고 있는 간호인력 정원 총 6517명 중 현원은 5613명으로 904명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5개 공공의료원 중 간호인력이 부족한 공공의료원은 34개에 달해, 대부분의 공공의료원에서 간호인력 부족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국가 및 지자체가 공공의료원을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지만 의사 정원을 채우지 못해 진료조차 제대로 받기 힘든 공공의료원이 전국에 절반이 넘는다"며 "특히 간호인력 부족 문제도 매우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의사제 등을 시행해야 하지만, 의대정원확대에 반대하는 의료계로 인해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하며 시간만 흘러가고 있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여러 보건의료정책들을 시급히 논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