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집행부는 면했다만...의협 회무 부담은 여전
'식물' 집행부는 면했다만...의협 회무 부담은 여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9.28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장·부회장·임원 불신임 모두 부결...회장 탄핵 절반 이상에 '부담'
의료정책 4대악 저지 위한 비대위 구성 건 부결에 힘 받는 범투위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27일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최대집 회장 불신임 안건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 회장을 비롯한 방상혁 상근부회장, 상임이사 등의 불신임 안건은 부결됐다.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27일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최대집 회장 불신임 안건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 회장을 비롯한 방상혁 상근부회장, 상임이사 등의 불신임 안건은 부결됐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방상혁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에 대한 불신임이 모두 부결됐다.

다만, 최 회장의 불신임 찬성 의견은 반대보다 많아 향후 협회 회무 운영에 부담은 될 것으로 보인다.

 

회장과 부회장, 임원들 불신임 모두 '부결'

27일 스위스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는 최대집 회장을 비롯해 방상혁 상근부회장, 불신임 대상이 된 6인 모두 부결됐다.

첫 안건으로 상정된 최대집 회장 불신임 안건은 114명의 대의원(반대 85명, 무효 4명)이 찬성, 참석 대의원 203명의 3분의 2(136명)를 넘지 못하면서 부결됐다.

이날 최 회장은 불신임 안건을 논의하게 된 원인인 정부와의 협상을 두고, 의료계를 위한 일이었다고 호소했다.

최 회장은 "범의료계투쟁위원회를 통해 의결된 의료계 단일 협상안에 바탕해 당정과 합의했다"며 "다만,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이라는 두 정책에 있어 중단과 원점 재논의라는 분명한 내용을 명시한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 회장은 "철회라는 단어를 얻어내기 위해 회원의 피해와 국민 여론의 악화를 감수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크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협상의 전권은 회장에게 있었고, 결정 역시 내가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임총에 불신임 안건으로 상정된 방상혁 부회장도 참석 대의원 201명 중 104명이 불신임에 반대하면서 부결됐고, 6명의 상임이사 모두 불신임 반대에 100여 표 이상 받으면서 탄핵 위기를 넘겼다.

이로써 최 회장은 회장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고, 집행부 역시 내년 4월까지 남은 약 7개월의 임기동안 함께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최 회장은 임원들도 불신임 심판대에 오르게 된 데는 본인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회장 지시에 따라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한 임원들에 대한 불신임과 불명예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불신임에 오른 임원들은 여러 임원들 가운데 이사직의 의미를 진중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짐을 지어온 인물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정 이사들이 인격모독과 매도의 대상이 되는 것을 보고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회무 최전선에 서왔던 이들을 욕되게 하는 건 집행부 뿐 아니라 의협과 의사 공동체에 있어 상처가 될 것"이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과반을 넘은 최대집 회장 불신임 찬성표는 향후 의협 회무 운영에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 회장이 범투위 위원장 자리에서 내려오는 동시에 의료정책 4대악 저지를 위한 비대위 구성 안건이 부결되면서 범투위는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과반을 넘은 최대집 회장 불신임 찬성표는 향후 의협 회무 운영에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 회장이 범투위 위원장 자리에서 내려오는 동시에 의료정책 4대악 저지를 위한 비대위 구성 안건이 부결되면서 범투위는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과반 넘은 찬성표...회무 운영 부담?
최 회장, 범투위 위원장 사퇴...비대위 부결에 힘 받은 범투위

최 회장이 탄핵 위기에서 벗어나면서 정부와 합의했던 의정협상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의협은 정부여당과의 협상을 통해 공공의대 설립 및 의대 정원 확대 정책의 원점 재논의라는 결과를 이끌어내면서 총파업 사태의 종지부를 찍은 바 있다.

보건복지부는 의협과의 합의문 도출 이후 의협과 협상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만일 최 회장이 탄핵으로 자리에서 물러나면 향후 의-정 협상의 상대방이 없어지는 사태가 발생하며 곤란을 겪을 수 있었다.

탄핵 당안 전임 회장이 정부·여당과 합의한 내용은 무효라고 반발한다면, 기존 합의의 효력 중단은 물론 의사들의 집단휴진 재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부담이 있었다.

최 회장이 탄핵 위기에서 벗어났지만, 의료계 집단휴진에 연대했던 의대생들에 대한 구제, 돌아선 전공의 민심 돌리기 등 갈길은 멀다.

특히 최대집 집행부의 회무 운영에는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임기가 7개월여 밖에 남지 않은 시점이거니와 최 회장의 불신임에 찬성했던 대의원의 수가 과반을 넘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날 임총 장소 앞에서는 의대생, 전공의들이 최 회장의 불신임을 가결해달라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의대생, 전공의를 비롯해 최 회장의 탄핵을 주장하는 일부 의사들이 대의원만 입장할 수 있는 임총 장소에 진입을 시도하다 경호원 등에 막히면서 소란이 일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최 회장이 범투위 위원장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히면서 그간 투쟁과 의정합의를 맡아왔던 범투위의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의협에 따르면 지난 범투위 4차 회의에서 투쟁 뿐 아니라 당정과의 합의 이행을 감시하고, 협상과 정책 실무의 기능까지 포괄적으로 수행토록 조직을 키우기로 했다.

이에 확대되는 범투위에는 젊은 의사들이 적극 참여해 의견을 개진하는 것은 물론 정책 설계와 조직강화 등 다양한 역량을 키워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게다가 이날 임총에서 또 다른 안건으로 상정됐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의 건이 174명의 대의원 중 87명의 대의원만 찬성(반대 87표), 부결되면서 범투위는 보다 힘을 받게 됐다. 이 비대위는 의료정책 4대악 저지를 위한 비대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