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임시 총회, 의사들 '최대집 회장 탄핵' 촉구
의협 임시 총회, 의사들 '최대집 회장 탄핵' 촉구
  • 고민수 기자
  • 승인 2020.09.2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집행부에 대한 불신임안건 상정을 위한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가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 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 대위원들이 참석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 대위원들이 참석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총회장 진입을 위해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7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관계자 및 의대생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