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 활용한 공황장애 인지행동 치료 효과 입증
'챗봇' 활용한 공황장애 인지행동 치료 효과 입증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9.2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에프엔아이와 공동개발한 '토닥이' 활용해 증상 감소 확인
'의료정보학회지' 최근호에 게재…챗봇 제시 질문에 선택지 고르는 방식으로 대화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왼쪽)와 오주영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왼쪽)와 오주영 교수.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국내 연구진이 공황장애의 인지행동치료 목적으로 개발된 인공지능(AI) 챗봇이 실제로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사실을 입증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김재진·오주영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은 2018년 개발된 인공지능 챗봇 모바일 앱 '토닥이'의 효과를 확인하는 후속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참가자 41명 중 21명에게 챗봇 기반 인지행동치료를 4주 동안 자유롭게 이용하게 하고 나머지 20명은 공황장애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치료법, FAQ, 응급 상황 대처법, 인지행동치료 등)가 담긴 도서를 읽게 했다. 

그 결과, 챗봇을 활용한 그룹은 공황장애 심각도 척도인 PDSS(Panic Disorder Severity Scale)로 평가한 점수가 12.9에서 12.4로 감소했으나 대조군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또한 챗봇군이 대조군에 비해 치료 후 사회공포증상이 감소하고 무력감 통제 점수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앱 사용성도 도서를 읽는 것에 비해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재진 교수는 "모바일 앱을 통한 챗봇 인지행동치료가 공황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사용도 어렵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언제 어디서든 적은 비용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그동안 약물치료에 비해 많이 활용되지 못했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챗봇 토닥이.

인지행동치료란 불안과 공포를 일으키는 부정적 기억이나 감정을 변화시키도록 훈련하는 심리치료의 한 방법이다. 

공황장애를 비롯한 각종 불안장애, 공포증, 중독 치료 등에 활용되고 있으며 특히 공황장애 인지행동치료는 약물치료 못지않게 좋은 효과를 보이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용이나 장소의 제약이 많아 활용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토닥이는 모바일 인공지능 챗봇으로 강남세브란스병원, VR 콘텐츠 전문 기업 에프엔아이(FNI), 인공지능 전문 기업 셀바스에이아이(AI), 헬스케어 콘텐츠 전문 기업 코리아메디케어 등 4개 기관이 참여한 '2018년 가상 증강 혼합 현실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사용자가 챗봇이 제시하는 질문에 대해 선택지를 고르는 방식으로 대화가 이뤄지고 공황장애의 개념, 증상, 치료, 관리 등에 대해 문의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감이 갑작스럽게 엄습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돼 있고 현 상황에 대한 증상관리와 불안감 정도, 기분변화, 발작횟수를 일별로 관리하는 자가 진단 모듈도 포함돼 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의료정보분야 국제학술지 '국제의료정보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Medical Informatics)'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