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보건산업 수출액 전년 동월 대비 42.2% 증가
8월 보건산업 수출액 전년 동월 대비 42.2% 증가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9.22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9월 이후 12개월 연속 증가…산업별 수출액 의약품→화장품→의료기기 순으로 높아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2020년 8월 바이오의약품 등 보건산업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40%가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 수출액 규모는 의약품, 화장품, 의료기기 순으로 높았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2020년 8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통해 확인됐다.

실적에 따르면 올해 8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16억 9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월 대비 42.2% 증가했고 산업별로는 의약품 6억 6000만 달러(+70.9%), 화장품 6억 달러(+15.6%), 의료기기 4억 3000만 달러(+51.7%)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보건산업 수출은 2019 9월 이후 12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오고 있으며 특히, 올해 5월 이후로는 4개월 연속 30%이상 증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보건산업 수출의 전년 동기대비 월별 증가율을 살펴보면 5월 33.6%, 6월 41%, 7월 35.8%, 8월 42.2%의 성장세를 보였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3억 9000만 달러, +14.4%), 독일(1억 8000만 달러, +198%), 미국(1억 6000만 달러, +8.2%), 일본(1억 2000만 달러, +1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8월 기준 보건산업 국가별 수출액과 지난해 8월 대비 수출액 순위 변화

지난해 같은 기간(8월) 대비 네덜란드(9→11위), 대만(10→16위)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난 반면, 인도(12→5위, 8000만 달러, +363.2%), 호주(24→10위, 4000만 달러, +361.2%) 2개국에 대한 수출은 크게 증가해 10위권 안으로 신규 진입했다.

품목별 수출순위는 기초화장품제품류(3억 달러, +31.7%), 기타 면역물품(2억 5000만 달러, +151.4%), 면역물품(1억 6000만 달러, +204.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과 진단용시약의 수출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진단키트 등이 포함된 진단용제품의 수출이 5월을 기점으로 감소했으나, 8월 들어 전월(2020년 7월) 대비 33.7% 증가한 1억 8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반등했다.

2019년과 2020년 산업별 수출액과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

진단용시약 수출액 및 증가율을 전월 대비로 나열하면, 2020년 4월 2억 7000만 달러(+330.6%), 5월 1억 9000만 달러(-29%), 6월 1억 7000만 달러(-11.1%), 7월 1억 4000만 달러(-18.9%), 8월 1억 8000만 달러(+33.7%)이다.

2020년 1월~8월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은 129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9.5% 증가했고 산업별로 보면 의약품(51억 2000만 달러, +56.2%), 화장품(46억 2000만 달러, +10.7%), 의료기기(31억 7000만 달러, +26.1%) 순을 기록했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올해 8월까지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은 2019년 연간 수출액 대비 82.2% 수준이다"며 "현 기조를 유지할 경우 10월경에 전년도 실적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올해 말에 이르러서는 보건산업 수출이 최초로 200억 달러에 근접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