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일 회장,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 예방
고도일 회장,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 예방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9.2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및 전공의 문제 등 병원계 현안 의견 나눠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은 21일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을 예방하고,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및 전공의 문제 등 병원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은 21일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을 예방하고,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및 전공의 문제 등 병원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은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및 전공의 문제 등 병원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고도일 회장은 21일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을 예방하고, 병원계 현안에 대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고도일 회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환자들에게 편안한 마음으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동 리모델링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적극 대처하는 등 환자중심 병원으로서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이대목동병원의 모습은 많은 병원들에게 표본이 되고 있다"면서 "이대목동병원이 양천구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대형병원인 만큼 인접한 중소병원과의 보다 적극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병원들 상호간의 소통을 이뤄 나가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고 회장은 또, "앞으로 병원간 소통을 위해 서울시병원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븥였다.

한편, 이대병원은 미국 감리교 의료선교회를 통해 1885년부터 환자진료가 시작됐으며 국내 최초 근대식 여성병원인 보구여관이 전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