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누적 매출 500억원 돌파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누적 매출 500억원 돌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9.18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연매출 120억원 돌파하며 성장...출시 이후 올해 9월까지 500억원 이상
동아에스티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의 국내 누적 매출액이 500억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2017년 6월 출시된 주블리아는 환자들에게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으며 손발톱무좀 치료제 시장을 주도하는 치료제로 자리 잡았다. 

회사 자체 출하량 기준 출시 첫해 39억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출시 2년차인 2018년 연간 매출액이 120억을 돌파하며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성장했다. 

출시 후 2019년 11월까지 누적매출은 300억을 기록했으며, 올해 9월까지 누적매출 500억을 돌파했다.

일반적으로 손발톱무좀치료에 사용되는 경구용 항진균제의 경우 치료효과는 우수한 반면 간 독성, 소화기계 부작용, 약물상호작용 등을 우려, 사용에 불편함이 있었다. 

국소도포용 항진균제의 경우는 체내 약물대사를 거치지 않아 부작용이 낮은 반면 치료 효과는 부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블리아는 뛰어난 약물 침투력으로 손발톱무좀 1차 선택약제로 선정될 만큼 높은 치료효과 뿐만 아니라 바르는 국소도포제의 장점인 낮은 부작용이 특징이다. 또한 사용 전 사포질이 필요 없고, 본체와 브러시가 일체형으로 디자인돼 사용이 편리한 장점이 있다.

동아에스티는 “누적 매출 500억을 돌파한 주블리아는 유비스트 자료 기준으로 1월부터 8월까지 손발톱무좀 치료제 시장에서 59.7%의 점유율을 보였으며, 특히 6월과 7월 2개월 연속 30억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 데이터를 축척해 주블리아가 손발톱무좀에 독보적인 치료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