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김수열 박사 "암세포의 에너지원은 지방산" 세계 최초 밝혀내
국립암센터 김수열 박사 "암세포의 에너지원은 지방산" 세계 최초 밝혀내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9.1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세포는 지방산 산화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는 것 밝혀내
1931년 노벨상 수상자 와버그 박사의 주장 뒤엎는 논문
국립암센터 암생물학연구부 김수열 박사
국립암센터 암생물학연구부 김수열 박사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국립암센터 김수열 박사팀이 암세포의 에너지원이 지방산임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지금까지는 암세포가 포도당을 젖산으로 분해하는 해당 과정을 통해 대사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이 사실을 발견한 와버그 박사는 1931년 노벨상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최신 연구에서 암세포의 에너지원은 포도당이 아니라 지방산임을 확인한 것이다.

김 박사팀은 암세포의 에너지원이 포도당이라는 와버그 박사의 학설을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뒤엎었다.

당시에는 포도당만 들어 있는 배양액으로 실험을 했기 때문에 잘못된 정보를 얻은 것이다.

김 박사팀은 인체와 유사한 배양조건의 세포실험을 통해 암세포는 정상세포보다 산소를 더 많이 사용해 더 빨리 자란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정상세포의 에너지원은 포도당이지만, 암세포는 지방산 산화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췌장암 자연 발생 마우스 모델에서 지방산 섭취를 차단하고 탄수화물로 대치하자 암 발생이 4배나 감소했다.

김수열 박사는 “에너지원을 지방산에서 탄수화물로 대치한 것만으로도 암 발생이 4배나 감소한 것은 항암치료에 견줄 만한 효과이다”라면서 “이번 연구성과를 근거로 기존 치료와 더불어 암에너지 대사를 차단하는 새로운 치료법이 나올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만이 모든 암에서 사망률을 높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데, 그 기전이나 원인을 설명하는데 이번 연구성과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Cancers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