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동맹휴학도 중단...상설감시기구 출범
의대생 동맹휴학도 중단...상설감시기구 출범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09.1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과 4학년 국시거부 잠정유보 이어 단체행동 중단
상설감시기구에는 의대협·전의교협 참여
ⓒ메디칼업저버 고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고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본과 4학년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시험 거부 단체행동을 잠정유보한데 이어, 나머지 학년들도 동맹휴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14일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는 동맹휴학 등 단체행동 중단을 의결하고 '보건의료정책 상설 감시기구'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의대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금일 오전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의 발족으로 협회가 의결한 목표점을 달성했기에 모든 단체행동을 공식적으로 중단할 것임을 밝힌다"며 "기구는 국민의 건강을 위해 올바른 의료 정책에 대해 끊임없이 토론하고 감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이것이 우리의 연대가 멈춤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우리는 상설감시기구를 통해 우리의 눈과 귀를 열어둘 것"이라며 "다시금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이 강행된다면 언제든지 지금과 같은 단체행동을 불사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단체행동을 중단함에 따라 국시 응시자인 본과 4학년생을 제외한 전국 의대생 1만 5542명 중 휴학계를 제출했던 91%인 1만 4090명이 휴학을 중단하게 된다.

상설감시기구는 의대협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함께 참여하며, 정부의 합의문 이행을 감시하고 정부에 능동적으로 정책을 제언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료 불균형 및 필수·기피 과목 등의 의료 문제 해결 ▲의료 정상화를 위한 능동적 정책 제안 기구 역할 등을 수행할 방침이다.

의대협은 "상설감시기구는 두 단체를 시작으로 규모를 키우며,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의료계 내 여러 직역과 빠르게 연대할 예정"이라며 "의료계 내 유일한 정책감시기구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대협 조승현 회장은 "본 기구의 출범은 국민을 위한 의료를 고민하고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학생들의 의지"라며 "정부가 다시금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 의료계와 함께 단체행동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