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 소청과 교수들 "전공의 불이익 받으면 단체 사직"
서울성모 소청과 교수들 "전공의 불이익 받으면 단체 사직"
  • 박선혜 기자
  • 승인 2020.08.3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입장문 발표…"정부의 무분별한 압박 도를 넘어…좌시하지 않을 것"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들이 단체행동을 예고하고 나섰다.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들은 31일 입장문을 발표하며, 전공의 중 단 한 명이라도 불이익을 받으면 교수 일동의 사직을 포함한 단체행동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정부에 경고했다.

교수들은 전공의 파업 및 의과대학 학생들의 국시 거부 및 동맹 휴학 사태에 대해 정부에 책임을 물었다. 정부가 현장의 전문가인 의료계의 목소리를 묵살한 채 의대 정원 확대, 한방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설립, 비대면진료 도입의 4대 의료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려 한다는 것이다. 

교수들은 "독선적인 정책 추진에 대해 의사로서 최후의 수단인 파업으로 맞서는 전공의 집단을 겁박하기 위해 업무 개시 명령을 송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채 소위 '기피과', '바이탈과'의 전공의들을 고발한 행태에 대해 교수 일동은 깊이 분노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본원 소아청소년과에서도 한 명의 전공의가 업무 개시 명령에 불복종했다며 고발을 당했다"면서 "전공의 부재에도 교수들이 앞장서서 응급실 및 중환자실 대체 근무를 하며 실질적인 업무의 공백이 존재하지 않았음에도 진료에 큰 차질을 빚어 환자에게 피해를 주었다는 사유로 잠재적 범법자 취급을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피력했다. 

교수들은 제자들에 대한 정부의 무분별한 압박이 도를 넘었다며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수들은 "정부는 속히 부당한 공권력을 남용해 국민의 건강을 수호하려는 젊은 의사를 겁박하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4대 의료정책 관련 입법 활동을 전면 철회하고, 대한민국 의료 시스템이 올바른 길로 나아가도록 원점에서부터 전문가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재논의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자들인 전공의 중 단 한 명이라도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 교수 일동은 사직을 포함한 모든 단체행동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표명하는 바이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