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랜드, 결막염 치료제 中 품목허가 획득
휴온랜드, 결막염 치료제 中 품목허가 획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8.3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산올로파타딘점안제 내년 유통...340억원 규모 중국 시장 겨냥
휴온랜드 염산올로파타딘점안액 0.1%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휴온스의 중국합작법인 북경휴온랜드제약유한공사가 중국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으로부터 알레르기성 결막염 치료제 염산올로파타틴점안액 0.1%(5mg/5mL)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31일 밝혔다. 

휴온랜드는 염산올로파타딘점안액 0.1%를 출시해 시장을 유연하게 만든다는 전략이다. 

특히 중국은 자국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 휴온랜드의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가 유통되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랜드는 NMPA 허가를 바탕으로 올 4분기부터 중국 전역의 각 성시 입찰에 적극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또 중국 전역에 영업 및 유통이 가능한 총판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내년부터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를 유통, 점유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중국 국립의료기관에 따르면 2019년 중국 내 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 유병율은 전체 인구의 약 10% 수준인 1억명 정도이며,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제의 처방 규모는 약 2억 위안(한화 약 340억원)로 알려져 있다. 

이는 전년 대비 45.5% 급증한 수치로, 외부 환경적인 요인으로 인한 알레르기성 질환이 증가하면서 알레르기성 결막염 치료제에 대한 수요도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중국 내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제 시장이 매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반면, 처방되는 치료제는 노바티스의 ‘파타놀’이 전체 시장의 75%를 점유할 정도로 한 개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