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레트라, 간수치 상승과 중증 코로나19 연관..."약제 사용에 주의 필요"
칼레트라, 간수치 상승과 중증 코로나19 연관..."약제 사용에 주의 필요"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8.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Liver Week 2020] 국내 연구 결과, 간수치에서 이상 보이는 코로나19 예후 더 치명적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간경변증 환자가 코로나19(COVID-19)에 감염될 경우 예후가 더 치명적이고 특정 코로나19 치료제는 간수치를 상승시켜 약제 선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연구 결과들이 최근 발표됐다. 

13일 경북대의대 이유림 교수(소화기내과)와 14일 대구가톨릭대의대 송정은 교수(소화기내과)는 대한간학회의 'The Liver Week 2020' 학술대회에서 국내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연구 결과들을 발표했다. 

대구가톨릭의대 송정은 교수는 14일 대한간학회 'The Liver Week 2020'에서 코로나19와 간질환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출처: 학술대회 영상 캡쳐.
대구가톨릭대의대 송정은 교수는 14일 대한간학회 'The Liver Week 2020' 온라인 학술대회에서 코로나19와 간질환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출처: 학술대회 영상 캡쳐.

먼저 이 교수팀은 대구·경북지역 5개 의료기관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1005명 대상으로 만성간질환 환자의 임상 경과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환자 1005명 중 47명이 만성간질환을 앓고 있었다. 그 중 14명(1.4%)에서 간경변증이 확인됐다. 

간경변증을 동반한 코로나19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중증 폐렴 발생률이 5배 더 높았고(4.5% vs. 0.9%) 패혈성 쇼크, 호흡부전, 신장부전 발생률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간경변증을 동반한 코로나19 환자가 중증 질환으로 진행될 위험이 4.5배 커지고 사망 위험은 2.9배 증가했다. 결국 간경변증 환자는 산소치료, 중환자실 입원, 급성 호흡부전 및 사망이 더 빈번하게 발생했다.

다만 간경변증이 아닌 만성 B형·C형간염 등 만성 간질환 환자에서는 예후에 큰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에서 간경변증은 고령, 당뇨병과 함께 COVID-19의 중증도 및 사망률과 연관성이 있는 독립적인 인자로 밝혀진 것이다.

이에 이 교수는 "간경변증을 동반한 코로나19 환자는 간경변증이 없는 코로나19 환자보다 중증도와 사망률이 더 높았다"며 "경변증 환자는 코로나19 감염을 주의하고 감염된 경우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구가톨릭의대 송정은·김병석 연구팀은 간수치 상승이 중증 코로나19 감염증과 연관됐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애브비의 칼레트라(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또는 항생제과 같은 약제는 간수치를 상승시켜 예후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구에 있는 대학병원 5곳에서 20세 이상인 코로나19 입원환자 874명을 대상으로 입원 중 간수치 상승을 보이는 환자와 정상 간수치를 보이는 환자를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비교·분석했다. 환자 566명은 여성, 평균 나이는 62세였다.  

'The Liver Week 2020'에서 발표된 대구가톨릭의대 송정은 교수 연구 자료. 사진 출처: 학술대회 영상 캡쳐.
'The Liver Week 2020'에서 발표된 송 교수 연구 데이터. 사진 출처: 학술대회 영상 캡쳐.

그 결과, 총 환자의 41.1%(362명)이 간수치 상승을 보였다. 분석 결과, 간수치 상승은 여성보다 남성에서 더 흔했으며 발열(52.2% vs. 39.9%, P=0.001)과 호흡곤란(34.3% vs. 19.6%, P<0.001)도 더 흔하게 동반됐다.

남성은 또한 코로나19 중증도가 높은 경우가 흔했고, 입원 기간(26일 vs. 22일, P=0.001)이 더 길면서 사망률(12.4% vs. 2.9%, P<0.001)도 더 높았다. 

이에 송 교수는 "간수치 상승은 남성인 성별, 입원 당시 중증 코로나19 상태, 흉부단순촬영에서 양쪽 폐 침범 소견을 보인 경우와 연관됐다"며 "따라서 남성, 중증 코로나19, 폐 침범 소견은 중증 코로나19 감염증의 독립적인 위험인자"라고 밝혔다. 

사용된 치료제를 검토한 결과, 간수치 상승이 있는 환자에서 칼레트를 받은 환자가 많았으며(64.9% vs. 50.0%), 하이드록시클로로퀸(63.0% vs. 48.4%), 항생제(87.6% vs. 70.1%)를 투여받은 환자도 흔했다. 

이를 분석한 결과, 연구팀은 칼레트라와 항생제 치료와 간수치 상승은 연관됐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간수치 상승을 보이는 환자군에서 격리해제까지의 기간이 유의미하게 더 길었고 사망률도 높았다.

'The Liver Week 2020'에서 발표된 송 교수 연구 데이터. 사진 출처: 학술대회 영상 캡쳐.

송 교수는 "코로나19의 임상적 특징에 대해 많은 연구결과가 보고됐지만 환자의 임상적 특징·예후에 대한 연구는 드물었다"며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에서 간수치 상승은 흔한 임상적 특징이며 남성인 성별은 코로나19 중증도·예후와 관련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되는 약제들도 간수치 상승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있어 약제 사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