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단감염 확산…거리두기 2단계 검토
수도권 집단감염 확산…거리두기 2단계 검토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8.1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긴급관계장관회의…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지역사회 발생 85명
주말 및 내주초까지 확진자 발생 추이 모니터링 후 결정…8월 15일 집회 자제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COVID-19) 집단감염이 확산세를 보이면서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의 상향을 검토했다. 

주말 및 내주초까지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고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수도권의 급속한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대응방안을 관계 장관 및 지자체장과 함께 논의한 후 이같이 밝혔다.

실제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3명 추가돼 누적 1만 4873명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5일 이후 20일만에 100명대를 넘은 것인데, 문제는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지역발생이 85명으로 해외유입 18명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는 점이다.

지역발생 확진자수만 놓고 보면 3월 31일 88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로,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기준지표인 '일일 확진자수 50~100명'에 해당한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서울 31명, 경기 38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72명이고 부산 5명, 충남 3명, 광주 2명 등이다.

이와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우선 중대본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여부는 주말 및 내주초까지의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고 결정하기로 했다.

단지 2단계 격상 전이라도 서울시와 경기도 차원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로써 교회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자체적으로 선제적 방역 강화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아울러 학생들에 대한 방역강화를 위해 PC방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키로 했다.

정부는 "서울시 내 8월 15일 집회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경찰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집회를 강행하려는 단체에서는 자제해 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