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 심장뇌혈관병원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 지정
삼성서울 심장뇌혈관병원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 지정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8.1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세대·3세대 국내 첫 인공심장 성공…최다 수술 기록 보유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최근 메드트로릭사로부터 아시아 최초로 제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로 지정됐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최근 메드트로릭사로부터 아시아 최초로 제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로 지정됐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이 아시아 최초로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로 지정됐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12일 최근 세계적 헬스케어 기업인 메드트로닉사로부터 아시아 최초 3세대 인공심장(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 HVAD) 우수센터(Center of Excellence)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 인공심장의 선진국들에서도 없었던 일로 삼성서울병원 인공심장팀의 세계적 수준을 보여주는 사례가 되고 있다.

심장의 펌프 기능을 대신하는 인공심장(HVAD)은 현존하는 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LVAD) 중 '가장 작은 인공심장'으로 심장이식을 장기간 대기해야 하는 환자나 심장이식이 불가능한 환자의 치료에 사용된다.
국내에는 가장 최신 모델인 3세대까지 들어와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2012년 2세대 인공심장 시행, 2015년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술 실시 등 지금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67례의 성공적인 이식수술을 시행했다. 또, 생존 퇴원률 98% 기록을 보유하는 등 국내 인공심장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우수센터 지정을 통해 국내 및 해외 의료진은 풍부한 임상적 경험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인공심장 치료에 대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심장내과 최진오 교수는 "이번 센터 지정으로 우리의 노하우를 국내외 의료진들에게 전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심장외과 조양현 교수는 "인공심장 수술은 기법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집중적인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며 "삼성서울병원은 다양한 수술적 기법과 수술 후 상황에 준비가 잘 되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2016년 국내 첫 인공심장클리닉을 개설, 순환기내과, 심장외과, 중환자의학과, 심장재활팀, 심부전 전문간호사팀이 다학제팀을 이뤄 진단, 수술, 사전사후 관리 등 종합적인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