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4세 4가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 비용효과 '있다'
50~64세 4가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 비용효과 '있다'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8.1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의대 최은정·박주희 학생 연구내용 SCI저널 게재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 확대 필요성 시사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려대 의대 학생들이 연구한 50~64세 연령군에 대한 4가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이 비용효과적이라는 결과를 도출해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 확대 필요성을 확인했다.

좌측부터 의학과 4학년 최은정, 박주희 학생.
좌측부터 의학과 4학년 최은정, 박주희 학생.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4학년에 재학중인 최은정, 박주희 양은 예방의학교실 천병철 교수 연구팀 (감염병 계량역학 연구소)과 함께 진행한 ‘50세-64세 인구에서의 인플루엔자 백신별 비용-효과 분석(원제: Cost effectiveness of trivalent and quadrivalent influenza vaccines in 50- to 64-year-old adults in Korea)’이 최근 감염병 백신분야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백신지(Vaccine, IF=3.269)’ 7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인플루엔자 합병증에 취약하나 아직 국가예방접종대상자에 포함돼 있지 않은 50세~64세 인구를 대상으로 국가예방접종사업을 하는 것이 비용-효과적이라는 것을 증명했다. 

이를 위해 각 연령대별 의사결정나무(Decision tree)를 구축해 감염 또는 합병증 확률을 추산한 후 이를 건강보험데이터를 활용해 진료 및 투약에 쓰인 비용과 매칭해 비용-효과를 추산했다.

연구 결과, 50세에서 64세의 연령군도 인플루엔자 백신접종이 비용-효과적이라는 사실 뿐 아니라 3가 백신보다는 4가 백신을 국가예방접종사업으로 하는 것이 더 좋다는 결론을 얻었다. 

현재 우리나라의 국가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사업은 소아 및 65세 이상의 노인을 기준으로 3가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고 있으나 아직 50~64세는 접종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다.

특히,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의 유행으로 감염병의 위험성과 백신의 개발 및 그 효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발표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연구를 통해 연구진은 감염병의 사회적 파급 효과 및 사회적 비용을 고려해 백신의 접종 대상 및 백신 종류를 선정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연구를 주도한 최은정, 박주희 양은 “단순한 아이디어만 가지고 덜컥 시작한 연구가 이렇게 결과까지 뜻깊게 마무리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천병철 교수님께서 하나하나 세심히 챙겨주시고 스스로 할 수 있게끔 도와주셔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연구진을 이끌었던 천병철 교수는 “학생들이 의학과 2학년 방학부터 4학년까지 몇 번의 방학을 연구에 매달렸고 그 결과가 좋은 학술지에 게재돼 더욱 의미가 크다. 연구 전 과정에서 학생들이 창의적으로 노력하고 문제를 해결해서 이뤄낸 값진 결과”라며, “지금 투고 중인 다른 학생들의 연구논문들도 잘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며 고대의대생들이 열정적으로 학문에 도전해서 창의적인 의학자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