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생' 정신과 흉기사고...의협 "안전 진료환경 조성해야"
'또 발생' 정신과 흉기사고...의협 "안전 진료환경 조성해야"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8.06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정신과서 환자 휘두른 흉기에 의사 사망
의협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 국가의 책무"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2018년 충격을 안겨줬던 故 임세원 교수 사고가 또다시 재발됐다. 의료계에서는 안전한 진료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금 나오고 있다. 

5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9시 부산 북구 화명동 한 정신과 의원에서 60대 환자가 의사를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를 입은 의사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자는 흡연 등 불량한 입원생활이 지적돼 병원 측으로부터 퇴원 권고를 받자 이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전국적으로 애도의 물결을 불러온 故 임세원 교수와 같은 사건이 재발하자 의료계는 국가 차원에서 안전한 진료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폭력에 우리 사회 전반의 문제 인식이 제고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속적인 의료인 폭행, 사망사건 재발 방지 대책을 제안하는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같은 사건이 꾸준히 재발하면서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의료인의 안전이 무방비로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의협은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의료인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대책을 우선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며 "의료인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게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