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퇴행성디스크 치료제 임상 변경 승인
차바이오텍, 퇴행성디스크 치료제 임상 변경 승인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7.1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1/2a상서 약물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 평가...신규 GMP 시설서 진행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한 퇴행성디스크 치료제 CordSTEM®-DD에 대한 임상 1/2a상 시험계획 변경을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퇴행성디스크는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어 CordSTEM®-DD의 임상 가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임상 1/2a상은 약물의 안전성, 내약성 및 유효성을 평가해 임상 2b상의 투여용량을 결정하는 실험이다.

기존 치료요법에 반응하지 않는 퇴행성디스크 환자를 대상으로 분당차병원을 포함해 4개 기관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임상은 차바이오텍이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 내 신규 GMP 시설로 제조소를 변경한 후 진행되는 것으로, 임상용 의약품 생산 및 임상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안전성과 치료 효과를 동시에 확인하기 위한1/2a상 임상시험을 진행해 CordSTEM®-DD의 상용화 시점을 앞당길 것"이라며 "동결 기술, 대량배양 기술 등 차바이오텍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퇴행성디스크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