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 허브 구축
이화의료원,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 허브 구축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7.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 산학협력관 개소...10개 기업 입주 박차 
이화의료원은 최근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 허브 구축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 : 이화의료원)
이화의료원은 최근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 허브 구축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 : 이화의료원)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이화의료원은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허브 구축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화 첨단 융복합 메디컬 클러스터는 ▲이화의료원 ▲이화여대 ▲이화의대가 주축으로 산·학·연·병이 함께 국제적인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 허브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화의료원 연구진흥단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산학 협력 입주 기업을 모집해 총 10개 기업을 선정, 이대목동병원 의학관 B동 6, 7층에 이화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클러스터 산학협력관을 구축했다.

이화의료원과 10개 입주 기업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신약 개발 임상 연구 협력 ▲기초의학 연구 및 산업화 협력 ▲기타 상호 협의에 따른 협력 사항 등을 협약했다.

이대목동병원에 문을 연 산학협력관은 ▲이대서울병원(첨단의생명연구원) ▲이화여대(기초과학연구소·뇌융합과학연구원) 등과 연결해 의료원과 의과대학 및 이화여대의 융복합 연구 학술 및 기술사업 협력을 증진, 국제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기술개발 허브를 구축하게 된다.

이에 이화의료원은 7월 7일 오후 이대목동병원 의학관 B동  6층 및 10층 대회의실에서 산학협력관 개소식 및 입주 기업 공동 업무제휴 협약식을 갖고 사업추진에 나섰다.

산학협력관은 6층 BT(Bio Technology) 기업관, 7층 IT(Information Technology) 기업관으로 구성됐으며, 입주 기업들에게는 이화의료원 연구진흥단의 공용 연구 장비 연계 지원(장비 사용 교육 실시), 실험동물실 이용, 편의시설 이용,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이 이뤄진다.

이화의료원 유경하 원장은 “글로벌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R&D HUB로 도약할 이화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클러스터 산학협력관에 합류한 기업들을 환영한다”며 “의료기술 사업화 및 연구개발 업무 활성화를 통해 바이오·의료 사업의 선도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