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가짜 마스크 10만개 불법유통 적발
식약처, 가짜 마스크 10만개 불법유통 적발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7.0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 경위 추적 및 조사 위해 수사로 전환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가짜 마스크 10만개를 유통하려던 업체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고,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브로커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해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전에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화해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 조사해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하게 처발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 업체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다.

한편, 식약처는 국민들에게 가짜 마스크 등 유통·판매 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가 의심될 경우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