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설계 변경
부광,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설계 변경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6.2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로로퀸 제외 후 대조군 위약으로 변경..."개발 가속화 기대"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부광약품은 자체 개발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의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임상 설계를 변경했다고 29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이번 임상 설계 변경으로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광약품은 임상진행 초기와는 달리 대조약인 히드록시클로로퀸이 효과와 안전성면에서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사용 권고에서 빠졌다. 

부광약품은 관계당국과 대조약에 대해 협의해왔으며 히드록시클로로퀸 관련 국내외 연구결과를 계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임상시험계획 변경을 준비했다.
 
이번 변경된 임상시험계획에서는 클레부딘군과 위약군에 2:1의 비율로 배정돼 더 많은 환자가 클레부딘을 복용하게 된다.

또 단일맹검으로 진행돼 환자는 클레부딘을 복용하는지 위약을 복용하는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임상시험이 진행되므로 임상시험의 신뢰성을 유지했다.  

부광약품은 "이번 설계변경을 통해 임상 진행이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코로나19 환자 발생에 따라 전체적인 일정은 바뀔 수 있는 만큼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다른 방법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