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 공동 마케팅
SK케미칼,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 공동 마케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6.2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릴리와 계야갸 체결...SK, 마케팅 전담-종병, 양사 협력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 (사진제공 : SK케미칼)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 (사진제공 : SK케미칼)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SK케미칼(대표이사 전광현 사장)은 한국릴리와 편두통 예방 치료제 앰겔러티(성분명 갈카네주맙)의 공동마케팅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케미칼은 국내 의원 마케팅을 전담한다. 종합병원 마케팅은 양사가 협력해 진행된다. 

국내 제약사가 CGRP(Calcitonin gene-related peptied, 칼시토닌 유전자 관련 펩타이드)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예방 목적의 편두통 치료제가 없어 환자들의 진료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한계가 있었다. 

앰겔러티는 편두통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신경전달물질 CGRP를 차단, 편두통 발생을 예방한다. 특정 원인을 표적해 예방 치료하는 게 장점이다. 

또 월 1회 피하주사 요법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임상 연구에 따르면 앰겔러티는 삽화편두통 환자와 만성편두통 환자에서 삶의 질을 개선하고 월 평균 두통 일수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치료 1주차부터 삽화편두통 환자의 월 평균 편두통 발생 일수를 감소시켰다. 
 
특히 한국인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연구인 EVOLVE-2에서 앰겔러티 투여 집단의 59%는 6개월 동안 월간 편두통 발생 일수가 50% 줄었다.  

한국릴리 알베르토 리바대표는 “CGRP 표적 편두통 예방 치료제는 2018년 첫 출시 이후 전세계적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SK케미칼과의 협력으로 앰겔러티가 삽화편두통 및 만성편두통 환자들과 의료진에게 보다 원활하고 신속히 공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케미칼 전광현 대표이사 사장은  “SK케미칼과 한국릴리는 항우울제 심발타와 골다공증 치료제 포스테오 등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해왔다”며“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앰겔러티의 예방치료효과를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힌퍈. SK케미칼과 한국릴리의 국내 공동마케팅은 이달부터 진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