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메디텍, HA 필러 하이필리아 中 진출 시동
차메디텍, HA 필러 하이필리아 中 진출 시동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6.1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8월 중국 임상 3상 완료 및 2022년 CFDA 품목허가 목표 
차메디텍 HA필러 히아필리아. (사진제공 : 차메디텍)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차메디텍(대표이사 김석진)은 히알루론산 필러 히아필리아로 중국 시장 진출을 모색한다고 18일 밝혔다.

차메디텍은 내년 8월까지 중국 임상 3상을 완료한 후, 2022년 품목허가 획득을 목표로 중국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CFDA) 심사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차메디텍은 양쪽 코, 입술에 주름이 있는 중국 환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철강성인민병원 등 4개 기관에서 히아필리아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중국은 미용에 대한 관심 증가, 베이징·상해 등 주요도시의 소득수준 상승 등으로 필러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의료시장 분석업체인 밀레니엄 리서치 그룹에 따르면, 2015년 3억 달러(한화 약 3700억원)였던 중국 필러시장은 매년 15%씩 성장해 2025년 12.9억 달러(한화 약 1조6000억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차메디텍은 중국 미용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에 비해 현재까지 출시된 브랜드는 20여개밖에 되지않아, 히아필리아가 중국 시판허가를 획득할 경우 큰 폭의 매출 성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메디텍 김석진 대표는 “중국은 필러 수요대비 공급이 많지 않아 고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풍부한 해외 경험과 탄탄한 임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히아필리아가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