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고 입냄새 심하면 편도결석 때문?
마스크 쓰고 입냄새 심하면 편도결석 때문?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6.1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주질환·장기질환 없는데 구취 심할 경우 의심해 봐야
편도결석 없는 경우에 비해 구취검사수치 10배 높아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민현진 교수가 인후두내시경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모습.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민현진 교수가 인후두내시경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모습.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장시간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평소에 잘 모르고 있다가 자신의 입 냄새를 자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런데 치과질환이나 다른 장기에 이상이 없는데도 구취가 지속된다면 구강 내 세균으로 인한 편도염, 편도결석이 주된 원인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의학적으로 구취의 원인은 치과질환, 당뇨병, 편도결석, 간질환, 신장병, 역류성식도염, 위염, 과민성장증후군 등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80~90%가 구강의 위생상태가 불량하거나 잇몸질환, 백태, 음식물찌꺼기, 불결한 의치, 상기도 감염인 인두염, 편도염, 구강암 등이 주요 원인이다.

약 10% 정도는 기관지 확장증, 폐농양 등 폐질환이나, 간질환, 장기질환, 당뇨병으로 인한 합병증 등을 들 수 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인구의 약 31.8%가 구취 유병률을 보이고 있다.

편도결석이 있는 사람은 편도결석이 없는 경우에 비해 구취검사 결과, 약 10.3배 정도로 높은 수치의 구취 관련 물질의 농도를 보이는 것으로도 확인된 바 있다(참고논문; Br Dent J. 2008).

이와 관련 중앙대병원 민현진 교수(이비인후과)는 "평소에 자각하지 못하고 있다가 최근 마스크를 오래 착용하면서 자신의 심한 입 냄새를 느끼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민 교수는 이어 "구취의 원인은 다양한데, 충치가 없고 별다른 이유가 없는데도 입에서 냄새가 나거나 가래를 뱉을 때 악취가 나고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들에 세균이 뭉쳐서 노랗고 좁쌀만한 덩어리가 생기면 편도염과 편도결석 때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요즘같이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코로 호흡하기가 힘들어 입으로 숨을 쉬게 되거나 마스크 안쪽부위를 손으로 만지고 재사용하게 되는 경우 오히려 구강 내 세균감염 위험이 증가해 편도염과 편도결석이 생겨 구취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민 교수의 설명이다.

편도염은 입안 목 주위와 코 뒷부분에 있는 림프기관인 구개편도, 설편도, 아데노이드(인두편도) 등의 편도선에 세균과 바이러스로 인한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편도염이 반복되면 편도의 작은 구멍들이 커져 커진 구멍 속에 음식물 찌꺼기가 끼면서 세균이 잘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이 되고, 세균들이 뭉치면서 작은 알갱이를 형성해 편도결석이 돼 심한 입 냄새가 생기가 된다.

편도염이 발생하면 초반에는 목 건조감과 발열, 연하통, 연하곤란, 이통, 두통, 사지 통증과 요통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어 편도가 붓게 돼 크기가 커지는데, 급성편도염인 경우에는 침도 삼킬 수 없을 정도로 목이 아플뿐만 아니라 열이 나고 춥고 떨리며, 머리가 아프고 뼈 마디마디가 쑤시며 간혹 귀의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또한, 구강 위생이 불량하거나 비염·부비동염으로 인해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있는 사람은 편도에 세균이 증식해 편도염이 자주 반복되고 만성편도염으로 발전해 목 이물감과 함께 양치질하다가 입에서 쌀알 같은 노란 알갱이가 나온다. 

즉, 목이 아프거나 침 삼킬 때 목에 뭔가 걸린 것 같은 느낌 혹은 간질간질하거나 귀가 아픈 느낌이 생기면 편도결석일 수 있다는 의미다. 

민 교수는 "마스크를 오래 착용할 경우 입속이 건조해지기 쉽기 때문에 평소 물을 수시로 자주 마시고, 양치와 가글로 구강위생을 청결히 함과 동시에 가급적 마스크를 손으로 만지지 말고 재사용하지 않는 방법을 통해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초기 급성편도염은 염증을 제거하고 증상을 호전시키기 위한 약물치료와 발열, 목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해열 진통제를 복용하고 세균감염이 있을 경우 항생제를 투여해야 한다. 

이와 함께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 청결한 위생 관리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며 편도결석은 저절로 나오기도 하고 흡인 등으로 제거할 수 있다.

단지 1년에 수차례씩 반복해 편도염이 재발하는 재발성편도염이나 만성 인후통, 악취 호흡, 과도한 편도 찌꺼기, 편도주위 홍반, 지속적인 압통성 경부 림프절병증이 있는 만성편도염, 편도결석의 경우 편도선 절제술을 통한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민 교수는 "자주 반복되는 편도선염, 편도결석은 여러 가지 심각한 합병증을 가져오기 때문에 구취가 없어지지 않거나 수년간 1년에 3회 이상 반복되는 편도선염이 있는 경우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편도비대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이 지속될 때와 폐질환, 호흡장애, 연하장애, 발성장애가 동반될 때 그리고 치아 부정교합이 생기거나 안면골 발달의 장애가 생길 때에는 수술을 권한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