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캡, 미국 임상 1상 진입
케이캡, 미국 임상 1상 진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6.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미국 성인 대상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 및 약력학 평가 진행
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사진제공 : HK이노엔)
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사진제공 : HK이노엔)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HK이노엔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성분명 테고프라잔)의 미국 임상 1상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HK이노엔은 건강한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케이캡의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 약력학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미국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 규모는 약 4조 원으로, 세계 시장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북미 지역 인구 중 약 30%가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PPI에 불응하는 중증 환자나 심각한 식도점막 손상을 보이는 환자군이 전체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의 30~40%를 차지한다.

HK이노엔은 “케이캡이 국내 시장에서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서 새로운 치료 트렌드를 만들어 왔듯이, 미국 시장에서도 성공적인 연구를 통해 대한민국 신약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힌퍈, 케이캡은 P-CAB(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지난 2019년 국내에 출시됐다. 

기존 PPI 제제 대비 빠른 약효와 식전, 식후 상관없이 복용이 가능하다는 점, 그리고 우수한 약효 지속력으로 야간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점 등의 특장점으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빠르게 영역을 넓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