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 119 이용률 '22%' 불과
국내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 119 이용률 '22%' 불과
  • 박선혜 기자
  • 승인 2020.06.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MIR 연구팀, 자가용 제외한 교통수단으로 도착한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 자료 분석
119 이용 병원 도착 소요시간은 평균 7.6시간…이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3배 이상 단축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국내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 중 응급의료서비스인 119 구급차(이하 119)를 이용한 경우는 22%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119를 이용해 병원까지 평균 소요시간은 7.6시간으로 119를 이용하지 않은 경우(24.9시간)보다 3배 이상 단축됐다.

전남대병원이 주관하고 있는 한국인 급성심근경색증 환자 등록연구(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 KAMIR) 연구팀은 2011년 11월부터 4년간 3차병원에 자가용을 제외한 교통수단으로 도착한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발표했다.

분석에서는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 8863명을 119를 이용한 EMS(Emergency Medical Service)군과 non-EMS군으로 나눠 조사했다.

이번 조사에서 EMS군은 1999명(22.6%)으로 10명 중 2명만 119를 이용했다. 이는 미국의 119 이용률(60~70%)보다 훨씬 낮은 수치다. 

특히 EMS군에는 고지혈증, 심부전증, 심근경색증 등의 병력이 있는 환자가 많아, 이들이 증상의 심각성을 인지해 119를 많이 이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병원 도착 후 시술까지의 소요시간은 미국심장학회 기준인 90분 이내 시행한 경우가 EMS군이 65%로 non-EMS군 보다 2배가량 많았다.

이는 119를 이용한 경우, 이송 중 대부분 구급대원이 환자 정보를 이송 병원으로 전달해 줌으로써 신속한 진료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EMS군 성별은 남성이 72.4%로 여성보다 많았으며, 65세 이상 고령의 여성과 당뇨병 환자들의 이용률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EMS군의 1년 내 사망률은 4.2%로 non-EMS군(5.9%) 보다 낮아, 119 이용 여부가 치료 예후에 주요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이번 연구조사를 통해 심근경색증 환자들의 119 이용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모색과 대대적인 홍보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무엇보다 많은 환자가 119를 이용해 환자 예후에 큰 도움이 되고 의료비 절감도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를 주도한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순환기내과)는 "119는 심전도 감시와 심폐소생술도 가능하고 심장중재술이 가능한 심장전문병원으로 신속하게 환자를 이송시킬 수 있다"며 "앞으로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국가 차원의 대국민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연구 결과는 대한내과학회지 영문 저널인 Korean Journal of Emergency Medicine과 대한응급의학회지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