릭시세나타이드, 당뇨망막병증 치료제 가능성 제시
릭시세나타이드, 당뇨망막병증 치료제 가능성 제시
  • 박선혜 기자
  • 승인 2020.06.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빈센트병원 최진아 교수팀, 당뇨망막병증 초기 망막과 시신경 염증·손상 억제 확인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항당뇨병제 릭시세나타이드가 초기 당뇨망막병증의 진행을 막아주는 새로운 치료법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안과 최진아·정연웅 교수와 내분비내과 고승현 교수 연구팀이 제2형 당뇨병이 있는 쥐에게 릭시세나타이드를 투여한 결과, 당뇨망막병증 초기에 발생하는 망막과 시신경의 염증 및 손상이 효과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좌부터)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최진아, 정연웅, 고승현 교수.
▲(좌부터)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안과 최진아 교수, 안과 정연웅 교수, 내분비내과 고승현 교수.

연구팀은 당뇨망막병증의 망막과 시신경에 대한 릭시세나타이드의 항염증 및 시신경 보호 효과를 확인하고자 쥐 모델을 4개의 군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쥐 모델은 △제2형 당뇨병이 있는 상태에서 릭시세나타이드를 투여하는 군 △기존 치료제인 인슐린을 투여하는 군 △제2형 당뇨병이 있지만 치료를 하지 않는 군 △정상군이었다. 약물을 8주간 투여하고 망막과 시신경의 염증 및 손상 정도, 망막 신경절 세포의 손상 정도와 주변부 망막 내핵층의 두께 등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 릭시세나타이드를 8주간 투여한 제2형 당뇨병 쥐의 시신경 손상과 염증은 인슐린을 투여한 군에 비해 22%, 치료를 시행하지 않은 군에 비해 42% 감소했다. 망막 신경절 세포 손상도 각각 23%, 51%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슐린 투여군이 주변부 망막 내핵층의 두께가 두꺼워진 것에 반해 릭시세나타이드 투여군은 망막 내핵층의 두께가 두꺼워지지 않고 정상군과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진아·정연웅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망막병증 초기에 글루카콘유사펩티드 수용체인 릭시세나타이드가 실명을 방지하기 위한 새로운 초기 치료전략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히 릭시세나타이드 투여군에서 망막 신경절세포의 손상이 적었다는 사실은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 증상이 나타나기 전단계에서부터 망막과 시신경에 대한 치료전략을 세우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American Journal of Pathology 5월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