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장기지속형 주사제 사업 확대 
대웅제약, 장기지속형 주사제 사업 확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5.2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벤티지랩과 파트너십 계약 체결..."글로벌 시장 정조준"
대웅제약은 인벤티지랩과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장기지속형 주사제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인벤티지랩과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장기지속형 주사제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제공 : 대웅제약)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는 인벤티지랩과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장기지속형 주사제 사업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장기지속형 주사제 파이프라인 발굴 및 제형 연구, 비임상·임상시험 진행, 해외 파트너링 등에 협력한다. 

대웅제약은 장기지속형 주사제 생산 및 연구경험을 바탕으로 항암제, CNS, 당뇨, 비만 등 다양한 R&D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용 주사기(DCS)를 개발 cGMP 생산시설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이미 전립선암 치료제 루피어데포주를 장기지속형 주사제형으로 발매, 200억원 규모로 성장시킨 바 있다. 

인벤티지랩은 탑재한 약물이 급격히 다량 방출되는 버스트(Burst) 현상을 억제하는 자체개발기술 IVL-PPFM(IVL-Precision Particle Fabrication Method)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기술은 지속기간 중 약물 혈중농도를 일정 범위 내로 유지하는 방출제어 특성에서 우수한 완성도의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대웅제약은 장기지속형 주사제 사업을 확대하고 해외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는 “신규 장기지속형 주사제 아이템의 발굴 및 선점, 플랫폼 기술의 다양성 확보, 글로벌 시장기회의 선점을 위해 인벤티지랩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결정하게 됐다”며 “양사가 보유한 우수한 기술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약개발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파이프라인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벤티지랩 김주희 대표는 “기존 시장을 이끌고 있고, 탄탄한 인프라스트럭처를 확보한 대웅제약과 전략적 협력관계에 이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대웅제약의 전략적 투자와 협력을 통해 당사 파이프라인의 성공 가능성을 배가하고, 특히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파이프라인의 발굴과 개발에서 폭넓은 협력과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기지속형 주사제는 매일 경구 또는 주사로 투여해야 하는 약물을 매 1~3개월마다 1회 투여하는 주사로 대체하는 신규 제형이다. 

복약순응도를 개선하고 환자 편의성을 증대시킨다는 장점이 있으며, 안정적인 투약을 통해 치료 효과를 최적화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