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醫 "공공의대 설립...허상 벗어나야"
서울시醫 "공공의대 설립...허상 벗어나야"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5.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공공의대 설립 추진 정책 반대 성명 발표..."재정적·행정적 지원 주력해야"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서울시가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공공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자, 서울시의사회가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의사회는 21일 성명을 통해 "공공의료와 민간의료의 유기적 협력은 지속돼야 한다"면서도 "공공의대 설립만이 공공의료를 살리는 만능열쇠라는 허구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공공의대 설립보다는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공공보건의료체계를 보다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운영해야 한다는 게 시급한 과제라는 것이다. 

서울시의사회는 "공공의료와 민간의료라는 큰 두 축이 코로나19(COVID-19)라는 감염병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있다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라"며 "지자체는 공공보건의료기관의 확보와 함께 재정적, 행정적 지원에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진행 중인 코로나19 위기가 마무리되기 전에 공공의대 설립 논란을 부추기는 건 옳지 않다"며 "서울시가 공공보건의료 지원을 위해 협력을 요청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