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방안 본격 논의 예고
복지부,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방안 본격 논의 예고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5.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계학술대회 대비 'E-부스' 등 경제적 지원 필요성 대두…의학회, 근거 규정 없어 고심
제약·의료기기업계, "합리적 지원 필요해"…6월 중 관계자 회의 열고 논의 할 예정
대한심혈관중재학회 동계학술대회 모습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온라인 학술대회 개최가 점차 늘어날 것을 대비한 경제적 지원 방안이 실제로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보건복지부가 의료계, 제약계, 의료기기업계 등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오프라인 학술대회를 열지 못하고 온라인 개최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에 경제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기 때문이다.

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 취재 결과, 현재 국내외 학술대회의 온라인 개최 지원방안에 대한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관련 업계가 복지부에 지속적인 문의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술대회는 의약학적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자리로, 의료인 교육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행사 중 하나다.

제약사나 의료기기 업체들은 이를 활용해 개발 중이거나 판매 중인 자사 제품의 최신 임상결과 등을 의료인이 발표토록 해 정보를 전달하면서 행사의 주요 스폰서로 재정적 기여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탓에 학술대회 개최가 여의치 않아 학회뿐만 아니라 제약사, 의료기기 업체 모두 발만 구르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학술대회가 온라인으로 열렸을 때 지원 기준이 오프라인 학술대회와 같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이에 대한 기준이 불분명하다는 점이다.

학술대회 지원에 대한 근거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의료재화 공급자단체의 '공정경쟁규약'에 담겨있으나 온라인 학술대회는 공정경쟁규약에 명시돼 있지 않아 기준이 모호하다.

이 때문에 학술대회 개최를 고려하고 있는 학회들은 다소 혼란스럽다는 입장이다.

대한의학회 관계자는 "온라인 학술행사는 특별한 규정이 없어 부스비를 못 받고 있다"며 "다수의 학회들이 재정 운영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만약 가을 학술대회까지 열지 못한다면 대혼란이 야기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 대학병원 관계자도 "비만학회가 가을 국제 학술대회를 준비하고 있는데, 외국 연자의 참석이 불가능해지면 국제학회로 인정받지 못한다"라며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전전긍긍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다행스러운 것은 이 같은 문제를 복지부가 인지하고 제약계, 의료기기업계, 학회 등과 기준 마련을 논의 중이라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향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는 온라인 학술대회가 더 활성화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라며 "E-부스 등과 같은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것에 의료재화 공급자단체(제약사, 의료기기 업체 등), 의료단체 모두 공감했다"라고 언급했다.

단, 현재로서는 필요성 정도만 공유한 상태이며 구체적인 내용은 6월 중 관계자 회의를 열어 결정할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가능한 신속하게 방안을 마련해 추계학술대회에서는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계는 명확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함과 동시에 온라인 학술대회가 앞으로 효율적인 학술대회의 형태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하는 눈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일부 학회가 온라인 학술대회 시동을 걸면서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에 대한 회원사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지원 가능여부, 지원방법과 수준 등이 주요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장기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서라도 논의가 필요한 과제"라며 "합리적인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정부 및 의료계 등과 적극 협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 관계자도 "코로나19로 온라인 학술대회 등의 수요와 필요성이 급격히 증가해 TF를 통해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가상부스(virtual booth) 지원방안 등 필요한 사항들이 공정경쟁규약에 조속히 반영 될 수 있도록 회원사 및 관련 단체들과의 협의에 적극 협조 중이다"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