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당뇨병학회, 국내 첫 온라인 춘계학술대회 개최
대한당뇨병학회, 국내 첫 온라인 춘계학술대회 개최
  • 박선혜 기자
  • 승인 2020.05.0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9일 이틀간 총 10개 세션에서 강의 진행…1300여명 학술대회 참여
최근 변경된 국제 당뇨병 진료지침 소개·당뇨병과 COVID-19에 대한 특별 세션 마련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윤건호)가 '제33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맞아 국내외 학술대회가 취소되는 상황에서 학술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 것은 국내 학회 중 대한당뇨병학회가 최초다. 이번 학술대회는 8~9일 이틀간 진행된다.

대한당뇨병학회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면서도 학문적 교류의 장이 지속될 수 있도록 학술대회의 온라인 개최를 결정하게 됐다.

온라인 학술대회는 △Clinical Update △Education △Hot topic 3개의 채널로 구분하고, 7개의 학술 세션과 3개의 특별세션 등 총 10개 세션으로 구성했다. 

총 36명의 강사진이 참여하고 70여편의 온라인 포스터 발표가 예정됐으며 1300여명의 당뇨병 전문가들이 온라인으로 당뇨병 관련 역학, 임상 및 코로나19를 포함한 최신의학 지견을 나눌 예정이다.

학술대회의 기조강연은 핀란드 헬싱키 대학의 Paivi M Paldanius 교수가 할 예정으로 헬싱키에서 강의하고 온라인으로 전송한다. 

Paivi M Paldanius 교수는 헬싱키 대학의 연구교수로 재직하며 VERIFY 연구를 비롯한 다수의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온라인 학회에서 그는 최근 발표된 VERIFY 연구를 통해 당뇨병 진단 후 조기 병합요법의 이점과 중요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업데이트된 당뇨병 진료지침에 대한 리뷰와 함께 당뇨병과 코로나19에 대한 특별 세션도 마련된다.

최근 발표된 여러 대규모 임상연구 결과들은 진료지침에도 빠르게 적용돼 2019년 국제 당뇨병 진료지침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번 온라인 춘계학술대회에서는 최근 업데이트된 국제 당뇨병 진료지침에 대한 리뷰 및 현재 진료지침에서도 아직 답을 얻기 어려운 중요한 질문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상생 2020'을 기치로 내건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당뇨병과 코로나19에 대한 특별 세션을 마련해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경증 및 중증 환자의 임상적 특징 그리고 당뇨병 환자에서 흔히 사용하고 있는 ACE 억제제, ARB, DPP-4 억제제 등과 코로나19에 대한 강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학회는 학술대회를 통해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연구자들의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학회 회원들의 윤리의식을 고취하고자 윤리선언을 공표한다. 

또 올해 1월 향년 83세로 별세한 故허갑범 교수를 추모하기 위한 세션을 마련했다. 이 세션은 추모영상으로 시작해 故허갑범 교수의 연세의대 재직시기와 명예교수 시기를 조명하고, 한국인 당뇨병에 대한 강의를 통해 故허갑범 교수를 추억하는 동시에 고인의 유지를 이어받아 앞으로 더욱 발전 시켜 나가야 할 당뇨병 연구에 대해 생각하고 다짐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아울러 당뇨병 관리에서 중요한 임상 영양에서 고려할 점과 제1형 당뇨병 환자의 관리와 재택의료 시범사업의 실제 적용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당뇨병 환자에서 난제인 당뇨병성 자율신경병증에 대한 심도 깊은 강의와 최근 증가하는 임신성 당뇨병의 전문가 강의를 통해 당뇨병의 합병증 및 임신성 당뇨병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실제 환자의 진단과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시간도 함께 마련했다. 

대한당뇨병학회 윤건호 이사장은 "국내 최초의 온라인 학술대회를 통해 당뇨병 전문가들이 사회적 거리를 두면서도 당뇨병 관련 최신 지견을 다각적으로 공유하고, 국민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는 학술대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