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된 생활방역...코로나19로 변화된 병원 풍속도
일상이 된 생활방역...코로나19로 변화된 병원 풍속도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5.0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2020년 상반기는 그야말로 코로나19에 휩싸인 시간이었다. 

발생 초기와는 달리 신규 확진자 수가 점차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전문가들은 단기간에 종식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언제 어디서 발생할 지 모르는 집단감염 위험에 긴장해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병원은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이 드나들고 중증환자들이 입원해 있기 때문에 감염자 발생시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은평성모병원 폐쇄 사례처럼 감염자 발생으로 병원이 폐쇄되면 지역 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이 상실돼 의료전달체계의 붕괴를 초래한다는 우려도 있었다.

이에 각 병원에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줄곧 병원 내 출입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엄격한 출입자 검열을 실시하고 있다.

병원 출입구를 한 곳으로 통일하고, 모든 출입자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며, 손 소독제 사용과 발열체크를 일상화한 모습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병원 모습과는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언제든 집단감염이 발생할지 모른다는 긴장감 속에서 방심하지 않고 일상속 방역체계를 유지한다면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도 가까워지지 않을까?

병원 곳곳에 붙여진 코로나19 경고 문구

병원 곳곳에 코로나19 관련 경고 문구들이 붙여져 있다. 최근 해외로부터 유입되는 신규 확진자의 비율이 더 높아지면서 다양한 언어로 된 문구도 눈에 띈다.

 

보호자 외 면회 금지...입원환자는 코로나19 필수검사

병원 내 면회 보호자 1인 외에 입원환자 면회를 제한하는 문구가 붙어있다. 일부 병원에서는 원내 입원 예정인 모든 환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병원 건물 외부에는 코로나19 증상 의심환자들이 워킹스루 형식으로 검사를 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있다.

일상이 된 출입자 검열

병원입구에 들어서면 모든 출입자들은 문진표를 작성하고 발열체크를 한다. 일부 병원에는 열 화상 감지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병원 내에서는 누구나 마스크 착용 필수

병원 내에 마스크 착용 필수 경고 문구가 붙어 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병원에 출입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의료진과 접촉 금지...영업사원 출입 제한

불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내 영업사원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병원도 생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