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코로나19 이후...'혁신' 필요"
제약업계 "코로나19 이후...'혁신' 필요"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4.27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보고서 통해 기술·자본·규제 혁신 필요성 강조...대정부 건의도 포함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코로나19(COVID-19) 이후 제약바이오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술과 자본, 규제혁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6일 'COVID-19와 제약바이오산업' 특집으로 마련한 KPBMA 브리프 제20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보고서에서 국가바이오헬스산업혁신전략 송시영 추진위원장(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은 코로나19 등 질병에서 비롯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제약바이오산업 가치를 조명했다. 

송 위원장은 글로벌 제약바이오업계가 코로나19는 물론 암, 만성질환, 급성 감염병 등에 대항해 치열한 경쟁 중인 만큼 세계에서 인정받는 결과물만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산업계는 미충족수요(unmet needs)에 대한 해법을 내놔야 하며, 정부는 의·산·학·연 네트워크 생태계를 조성하고, 컨트롤타워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컨트롤타워가 없으면 연구의 시작점인 대학과 출연연구소 등에 영향을 미쳐 연구비 확보를 위해 인위적이고 한시적인 융합만 유도할 수 있으며, 창의적 아이디어를 생산할 근본적 융합 생태계를 마련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국민건강을 위한 안정적인 백신주권 확보와 지속가능한 건강보험과 제약바이오산업의 조화가 필요하다는 진단도 나왔다. 

제약바이오협회 이경호 바이오팀 PL은 "발생 가능한 감염병에 대해 정부 주도의 펀드를 만들어 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개발에 성공한 후에는 가치를 보전하는 한편, 백신을 비축하는 방안을 고민해 감염병 대유행에 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BW Biomed LLC 우정훈 대표는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세계화를 위해 근거리 생태계의 현실화, 글로벌 가치 공유, 거대 정부의 역할 확대 등의 관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우 대표는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해외에 직접 지사를 설립해 글로벌 생태계에 다지를 잡고 이를 활용한 지속적인 현지 기업들과 연계를 통해 긴밀하고 장기간의 기술이전을 모색야 한다"며 "정부는 민간 기업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에 대해 어느 때보다 지속적이고 전략적으로 지원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