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코로나19 검체 취합 검사법 제작
질본, 코로나19 검체 취합 검사법 제작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4.0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공동개발…"무증상자 검사에 활용할 계획"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코로나19(COVID-19) 검체 여러 개를 한 번에 검사할 수 있는 '취합검사법'이 제작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

해당 검사법은 코로나19 무증상자의 검체 검사에 사용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9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검체 10개를 한 번에 검사해도 민감도가 96% 이상 유지되는 '취합검사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최대 10배 희석까지 사용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검사법은 질본과 진단검사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이 협업해 평가 시험을 650회 실시해 제작했다.

코로나19 유증상자에 대해선 기존의 1개 검체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고 무증상자의 검체에 대해서만 취합검사법이 적용된다.

정 본부장은 "취합검사법은 아직 지역 사회에서 드러니지 않은 코로나19 환자를 발견해 감염병을 더욱 효과적으로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단검사의학회 권계철 이사장은 "취합검사법의 필요성은 미국 의학회지 JAMA에서도 필요성을 제기한 부분"이라며 "제한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