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멀어지는 암 환자 치료접근성
사회적 거리두기, 멀어지는 암 환자 치료접근성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4.08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암질심 위원분들께 화상회의 기기라도 놔드려야 할 것 같아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사회 전체적인 분위기는 가급적 모임을 자제하고 있다.

그 결과, 정부를 비롯한 의약단체들은 대면회의를 취소하거나, 연기, 혹은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필요한 조치지만, 정부 정책 추진 일정까지 밀려서는 대국민 서비스가 제대로 운영될 수 없다.

지난 2월부터 암질환심의위원회의 대면심의는 계속해서 연기되고 있으며, 4월 8일 열릴 예정이었던 회의마저 하순 경에나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암질환심의위원회 심의가 늦어지면서 상정될 예정이었던 약제들을 보유한 제약사들은 심의 결과를 떠나 언제 열릴지 모르는 암질심 회의의 불확실성에 마케팅 전략을 제대로 수립하지 못하고 있다.

제약사들의 사정은 차치하더라도 암을 앓고 있는 암 환자들의 속은 더 타들어가고 있다.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상정될 예정인 항암제는 옵디보, 타그리소, 키트루다, 레블리미드, 제줄라, 티쎈트릭 등이다.

폐암을 비롯한 방광암, 호지킨림프종, 신세포암, 두경부 편평세포암 등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급여 확대 여부에 따라 치료 접근성이 달라질 수있다.

이런 암 환자 및 제약사들의 애로사항을 정부도 모르고 있지는 않다.

복지부 관계자는 환자들과 제약사들의 심정을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 상황을 봐가면서 일정을 조정할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관계자는 최대한 빠르게 일정을 잡아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정부 역시 정해진 일정대로 정책이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답답해하는 분위기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대면심의가 미뤄지고 있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불안감 커지고 있다"며 "암질환심의위원회 위원들에게 화상회의 기기라도 놔드리고 싶은 심정"이라고 전했다.

정부가 솔선수범해서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정책 추진 일정까지 밀려 국민의 건강권까지 침해받는다면 과유불급일 수 있다. 모든 사물이 정도를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

복지부는 최선책을 찾지 못한다면 차선책이라도 제시해야 할 상황이다.

지난 3월 26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한달에 700만원인 폐암 치료제 타그리소를 1차 치료제로 건강보험 급여 등재'를 해달라는 20대 초반 대학생의 청원까지 올라왔다.

암 환자들은 암이라는 질환이외 경제적 어려움과 치료 시기와의 싸움을 벌이고 있다.

정부가 제시한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암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도 멀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루하루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암 환자들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해법 제시를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