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소성 전립선암, 수술 없이 전기 펄스 신의료기술로 치료
국소성 전립선암, 수술 없이 전기 펄스 신의료기술로 치료
  • 송인하 기자
  • 승인 2020.04.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아시아 최초 '나노나이프' 치료법 도입
암세포에 얇은 전극 칩 삽입해 전기 펄스로 사멸시켜

[메디칼업저버 송인하 기자] 국소성 전립선암 수술을 하지 않고 전기 펄스 자극만으로 암 세포를 죽이는 새로운 치료기술이 도입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이지열·박용현 교수(비뇨의학과) 연구팀은 아시아 최초로 암세포에 얇은 전극 침을 고정시켜 전기 펄스를 가해 세포를 사멸시키는 '나노나이프(NanoKnife)'를 7일 선보였다.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지열(오른쪽)‧박용현 교수가 전립선암 나노나이프 시술을 시작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지열(오른쪽)‧박용현 교수가 전립선암 나노나이프 시술을 시작하고 있다.

나노나이프는 비가역적 전기천공술(irreversible electroporation) 중 하나로, 2019년 제한적 의료기술로 고시돼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실시하고 있다.  

국소성 전립선암에서 나노나이프는 저위험도 또는 중위험도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는 국소치료의 일종이다. 암세포에 2~6개의 얇은 전극 침을 암을 둘러싸듯 고정시켜 초당 수백만 번의 전기 펄스를 가해 암세포 벽에 나노 스케일의 구멍을 뚫어 세포를 고사시킨다. 구멍 뚫린 암세포는 세포 안팎의 분자균형이 무너지면서 점차 죽게 되고 암은 없어진다.

기존 국소성 전립선암 치료는 전립선 전체를 대상으로 시행되던 근치적 치료와 달리, 전립선에서 암이 존재하는 일부만 에너지원을 이용해 태워 없애는 기법을 사용했다. 

새로운 치료기술인 나노나이프는 기존 국소치료법보다 한 단계 더 발전해 암세포 자체만 고사를 유발시킨다. 요도 및 신경혈관다발, 직장 등 전립선 부근 주요 장기에 열로 인한 위해를 끼치지 않아 환자의 몸에 부담이 적다는 장점을 가졌다. 

연구팀은 "전립선암 환우의 효과적이고 성공적인 치료를 위해 신의료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며 "시술 후 빠른 회복으로 하루면 퇴원할 수 있어 바로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며 요실금, 발기부전 등 합병증이 거의 없어 환자와 가족들에게 만족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안전성이 확보된 의료기술로서 대체 기술이 없는 질환이거나 희귀질환의 치료 및 검사를 위해 신속히 임상에 도입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제한적 의료기술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