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제, 하반기 상용화"
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제, 하반기 상용화"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4.0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 및 고위험군 예방 목적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는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혈장 치료제 GC5131A가 하반기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2일 밝혔다.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환자의 혈장에서 면역 단백질만 분획해 만든 고면역글로불린이다. 

일반 면역 항체로 구성된 대표적인 혈액제제 면역글로불린과는 코로나19에 특화된 항체가 더 많이 포함돼 있다. 

GC녹십자의 고면역글로불린은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헤파빅, 항파상풍면역글로불린 하이퍼테트 등이 있다. 

GC녹십자는 혈장 치료제 개발 속도가 월등한 이유로 오랜기간 인체에 사용돼 온 면역글로불린 제제이기 때문으로 꼽았다. 

이미 상용화된 동일제제 제품과 작용기전 및 생산방법이 같아 신약개발과 달리 개발 과정을 간소화할 수 있다. 

이미 회복환자의 혈장 투여만으로 과거 신종 감염병 치료 효과를 본 적이 있어 이를 분획 농축해 만든 의약품의 치료 효능도 이미 결과가 나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주장이다. 

GC녹십자 허은철 사장은 “치료적 확증을 위한 임상을 조만간 시작할 것”이라며 “치료제가 가장 시급한 중증환자 치료와 일선 의료진과 같은 고위험군 예방(수동면역을 통한) 목적으로 개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