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형접합 FH 환자 LDL-C 책임질 '두 가지' 치료제
동형접합 FH 환자 LDL-C 책임질 '두 가지' 치료제
  • 박선혜 기자
  • 승인 2020.04.01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CC 2020] 알리로쿠맙·에비나쿠맙, HoFH 환자 대상 무작위 위약 대조군 연구 결과 발표
알리로쿠맙 12주째·에비나쿠맙 24주째 LDL-C 감소…이상반응으로 치료 중단 환자 없어
▲미국심장학회 연례학술대회(ACC 2020) 홈페이지 캡쳐.
▲미국심장학회 연례학술대회(ACC 2020) 홈페이지 캡쳐.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동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는 두 가지 치료제가 미국심장학회 연례학술대회(ACC 2020)에서 빛을 발했다.

주인공은 PCSK9 억제제 '알리로쿠맙(제품명 프랄런트)'과 안지오포이에틴 유사단백질3(ANGPTL3)을 억제하는 인간 단일클론항체 '에비나쿠맙'이다.

알리로쿠맙과 에비나쿠맙은 LDL-콜레스테롤 조절이 어려운 HoFH 환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위약 대조군 연구에서 긍정적인 결과지를 받았다. 

HoFH은 LDL 수용체의 유전자변이로 인해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하는 극희귀질환으로, HoFH 환자는 일반인보다 LDL-콜레스테롤이 4~8배 정도 높다고 보고된다. 이로 인해 HoFH 환자는 지질저하제 치료에도 불구하고 조기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이번 결과에 따라 향후 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치료옵션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두 연구 결과는 28~30일 온라인 강의로 진행된 ACC 2020에서 30일에 공개됐다. 

알리로쿠맙, 위약보다 12주째 LDL-C 36% 낮춰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대학 Dirk Blom 교수.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대학 Dirk Blom 교수.

알리로쿠맙은 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을 위약 대비 약 36% 낮추는 효과가 입증됐다. 

ODYSSEY HoFH로 명명된 이번 연구에는 HoFH 환자 69명이 모집됐다. 이 연구는 HoFH 환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대조군 연구 중 가장 규모가 크다. 

ODYSSEY HoFH 연구는 알리로쿠맙이 임상적 또는 유전적으로 진단된 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는지 평가하고자 진행됐다. 

지질저하제 또는 지질분리 반출법을 받지만 LDL-콜레스테롤이 70mg/dL 이상인 18세 이상의 HoFH 환자가 연구에 포함됐다. 이들은 알리로쿠맙군(150mg 2주 1회 투약, 45명)과 위약군(24명)에 2:1 비율로 무작위 분류돼 12주간 이중맹검 치료 기간을 가졌다. 이후 연구는 오픈라벨로 전환됐고, 전체 환자군에게 알리로쿠맙 150mg을 2주 1회 투약했다. 

등록 당시 평균 LDL-콜레스테롤은 알리로쿠맙군 295mg/dL, 위약군 259.6mg/dL였다. 두 군 모두 95% 이상이 스타틴을 복용 중이었고, 고강도 스타틴(매일 아토르바스타틴 40~80mg 또는 로수바스타틴 20~40mg 복용)으로 치료받는 환자는 각각 84.4%와 87.5%로 조사됐다. 

최종 결과, 1차 종료점으로 설정한 등록 당시 대비 12주째 LDL-콜레스테롤은 알리로쿠맙군이 감소한 반면 위약군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12주째 알리로쿠맙군의 LDL-콜레스테롤은 등록 당시보다 26.9% 감소했으나(62.8mg/dL 감소), 위약군은 8.6% 증가했다(8.9mg/dL 증가). 두 군간 LDL-콜레스테롤 변화율 차이는 35.6%로 통계적으로 의미 있었다(P<0.0001).

12주째 평가한 다른 지질인자도 알리로쿠맙군이 위약군보다 △총콜레스테롤 26.5% △아포지단백B(ApoB) 29.8% △비HDL-콜레스테롤 32.9% △지단백(a)(Lp(a)) 28.4% 유의하게 감소했다(모두 P<0.0001). 

이와 함께 12주째 LDL-콜레스테롤이 등록 당시보다 30% 이상 감소한 환자는 알리로쿠맙군 57.1%로 절반 이상이었지만, 위약군 4.2%에 불과했다. LDL-콜레스테롤이 50% 이상 감소한 환자는 알리로쿠맙군이 26.7%로 조사됐으나 위약군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이중맹검 치료 기간에 확인된 치료로 인한 이상반응(TEAE) 발생률은 알리로쿠맙군 44.4%(20명), 위약군 50%(12명)이었으나 심각한 이상반응은 없었다. 사망 또는 TEAE로 치료를 중단한 환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연구를 진행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대학 Dirk Blom 교수는 "알리로쿠맙은 통계적·임상적으로 의미 있게 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었다"며 "이러한 결과는 지질분리 반출법을 받는 환자를 포함한 모든 하위군에서 일관되게 나타났다. 또 알리로쿠맙은 위약과 비교해 뚜렷한 안전성 차이가 없었고 내약성도 좋았다"고 결론 내렸다.

이어 "HoFH 환자에게서 확인한 알리로쿠맙의 LDL-콜레스테롤 강하 효과는 고강도 스타틴과 다른 PCSK9 억제제인 에볼로쿠맙(레파타)에 대한 HoFH 대상 연구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난다"며 "최대 내약용량 지질저하제와 함께 알리로쿠맙을 투약하면 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에비나쿠맙, 24주째 LDL-C 절반가량 조절

남아프리카공화국 비트바테르스란트대학 Frederick Raal 교수
▲남아프리카공화국 비트바테르스란트대학 Frederick Raal 교수.

LDL 수용체와 독립적으로 LDL-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에비나쿠맙도 HoFH 환자에게 효과적이자 안전한 치료제로 등극했다.

HoFH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3상 결과, 에비나쿠맙은 24주째 LDL-콜레스테롤을 절반가량 낮출 수 있었다.

연구에는 스타틴, 에제티미브, PCSK9 억제제 등 지질저하제를 최대 내약용량으로 투약하거나 지질분리 반출법을 받았지만 LDL-콜레스테롤이 70mg/dL 이상으로 조절되지 않는 12세 이상의 HoFH 환자 65명이 등록됐다.

전체 환자군은 에비나쿠맙군(15mg/kg 4주 1회 투약, 43명), 위약군(22명)에 무작위 분류돼 24주 동안 이중맹검으로 치료받았다. 등록 당시 평균 LDL-콜레스테롤은 에비나쿠맙군 259.5mg/dL, 위약군 246.5mg/dL였고, 평균 나이는 각각 44.3세와 36.7세였다. 

1차 종료점으로 등록 당시 대비 24주째 LDL-콜레스테롤 변화율을 비교한 결과, 에비나쿠맙군은 47.1% 감소한 반면 위약군은 1.9% 상승했다. 즉 에비나쿠맙군은 위약군보다 LDL-콜레스테롤을 상대적으로 49% 더 유의하게 낮출 수 있었다(P<0.001).

이어 2차 종료점으로 평가한 24주째 LDL-콜레스테롤의 절대 수치 변화는 에비나쿠맙군이 등록 당시보다 134.7mg/dL, 위약군이 2.6mg/dL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두 군간 차이는 통계적으로 의미 있었다(P<0.0001).

24주째 LDL-콜레스테롤이 30% 이상 감소한 환자는 에비나쿠맙군 83.7%, 위약군 18.2%였고(P<0.0001), 50% 이상 조절된 환자는 각각 55.8%와 4.5%였다(P=0.003). LDL-콜레스테롤이 100mg/dL 미만으로 조절된 환자는 각각 46.5%와 22.7%로 파악됐다(P=0.020). 

아울러 24주째 평가한 에비나쿠맙군의 다른 지질인자도 위약군보다 △총콜레스테롤 48.4% △ApoB 36.9% △비HDL-콜레스테롤 51.7% △중성지방 50.4% 감소했다(모두 P<0.0001). 단 Lp(a)는 두 군간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에비나쿠맙군 1.9% 감소; P=0.7906).

안전성 평가에서 확인한 TEAE 발생률은 에비나쿠맙군 65.9%, 위약군 81%였고, 심각한 이상반응은 에비나쿠맙군에서만 4.5%로 보고됐다. 단 에비나쿠맙군에서 발생한 이상반응은 치료제와 관련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상반응으로 사망하거나 치료를 중단한 환자는 없었다. 

연구를 진행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비트바테르스란트대학 Frederick Raal 교수는 "임상 3상 결과, 에비나쿠맙은 HoFH 환자의 LDL-콜레스테롤을 상당히 낮출 수 있었고 내약성도 좋았다"며 "에비나쿠맙은 다양한 지질저하제와 지질분리 반출법 치료에도 불구하고 LDL-콜레스테롤이 목표치로 조절되지 않는 HoFH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이번 연구는 치료제의 장기간 안전성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한계가 있다"며 "에비나쿠맙의 안전성은 이번 이중맹검 연구에 이어 추후 진행되는 오픈라벨 치료 기간에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