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추진해 온 유전자 증폭 검사법, 국제표준안 확정
우리나라가 추진해 온 유전자 증폭 검사법, 국제표준안 확정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3.3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진단기법 선도적 개발과 국제 표준화 주도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체외진단 검사기기에 사용되는 유전자 증폭방식의 감염병 진단기법의 국제표준 개발을 한국이 주도하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추진해 온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이 최근 국제표준화기구 의료기기 기술위원회(ISO/TC 212)에서 국제표준안(DIS)으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국제표준 제정절차에 따라 이 표준안은 최종적으로 회원국 전체의 승인 절차만 남았으며, 연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전망이다.

이번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된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은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핵산증폭 방식 체외진단검사에 대한 전체 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에 사용하는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Real Time Polymerase Chain Reaction) 등 다양한 핵상증폭 방식의 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라는 것이다.

이번 표준은 우리나라 국가표준 전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6년 국제표준화기구에 국제표준안으로 제안한 것이다.

그간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 각국의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들과 긴밀히 협력해 국제표준화 논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결과 지난 2월 국제표준안(DIS)투표를 회원국 전원 찬성으로 통과했다.

특히, 이번 국제표준화 사례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진단키트가 성공적인 시장진출을 거쳐 향후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식약처와 국표원 관계자는 "이번 국제표준안 승인은 정부기관이 협업해 감염병 진단기법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국제 표준화를 주도해온 노력의 성과"라며 "최근 우리나라 코로나19 진단 역량이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감염병 진단기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높이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