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간경화 치료제 후보물질, 美·日 특허 등록
유나이티드제약 간경화 치료제 후보물질, 美·日 특허 등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3.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4년 미국, 2035년까지 일본서 독점·배타적 권리 보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미국과 일본에서 차세대 간섬유화 및 간경화 치료 후보물질의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미국특허청(USPTO)과 일본특허청(IPO)으로부터 연구개발 중인 오라노핀의 간섬유화 및 간경화 치료용도에 대한 특허 등록을 결정 받았다. 

이번 특허등록으로 유나이티드제약은 미국에서 2034년까지, 일본에서 2035년까지 오라노핀의 간섬유화 및 간경화 치료용도에 대한 독점, 배타적 권리를 보장받게 된다. 

유나이티드제약은 2016년 오라노핀 등 금(金) 제제 유효성분의 간섬유화, 간경화 예방 및 치료 용도에 관한 국내 특허를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았다. 

오라노핀은 금 제제 중 하나로, 체내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대식세포의 M2 형질전환 촉진과 TREM-2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켜 간섬유화, 간경화의 예방과 치료에 이용될 수 있다. 

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 대표는 "차세대 간섬유화 및 간경화 치료제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국과 일본 특허 등록을 필두로 해외 특허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나이티드제약은 현재 중국, 유럽 등 주요 국가에 특허를 출원, 심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