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코로나19 치료물질 발견"
일양약품 "코로나19 치료물질 발견"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3.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펙트, 48시간 내 70% 바이러스 소멸...칼레트라·아비간 대비 우월한 효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일양약품(사장 김동연)은 자사의 만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성분명 라도티닙)가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소멸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양약품은 슈펙트의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검증을 위해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생물안전센터 내 BSL-3 시설 연구팀에 의뢰한 결과,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분양받은 SRAS-CoV-2 바이러스를 이용해 슈펙트의 시험관내 시험(in vitro)를 진행했다. 

그 결과, 슈펙트는 투여 48시간 내 대조군 대비 70%의 바이러스 감소효과를 보였다. 

특히 HIV 치료제인 칼레트라, 독감 치료제 아비간에 비해 우월한 효능을 확인했다. 

일양약품은 슈펙트는 이미 안전성이 입증된 시판 중인 약물로, 다른 후보물질에 비해 신속하게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연구재단이 주관한 차세대응용오믹스 신변종 바이러스 원천기술 개발 연구과제를 통해 도출된 메스르 치료제 후보물질 9종의 경우도 in vitro 시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시키는 결과를 도출했다. 

우수한 효과를 보이는 신규 후보물질 중에서 IY1209, IY1471, IY1472, IY1901, IY1912 등 5종은 투여 후 24시간 내 99% 이상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했다. 

일양약품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대유행이 선언됐을뿐더러 계절성 감염질환으로 이어질 상황까지 고려한다면 치료제 개발은 인류를 질병으로부터 보호할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