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후 내장비만 염증활성도 액와림프절 전이 관계 규명
폐경 후 내장비만 염증활성도 액와림프절 전이 관계 규명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3.1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안암병원 김성은 교수팀, 유방암 예후 새로운 예측방법 제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폐경 후 내장비만 염증활성도가 겨드랑이 림프절(액와림프절) 전이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고려대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과 박기수 교수 연구팀은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와 폐경기 유방암 여성의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와의 관계를 규명했다.

연구팀은 수술 전 PET/CT 검사를 시행한 유방암 수술환자 173명을 대상으로 연구했다. 

그 결과, 폐경기 유방암 여성에서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가 높을수록 유방암의 생존율이나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중요한 예후인자인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김성은 교수는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는 핵의학적 영상 방법인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을 통해 평가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폐경기 여성에서 급증하고 있는 비만과 유방암의 관계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향후 폐경기 유방암 여성에서 진단 및 치료 효과 예측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의 주제는  ‘Visceral fat metabolic activity evaluated by preoperative 18F-FDG PET/CT significantly affects axillary lymph node metastasis in postmenopausal luminal breast cancer’로 국제적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Scientific Report) 최근호에 게재되며 국제학계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